​靑 NSC, ‘탈북민 월북’ 방지책 논의…이인영·박지원 첫 참석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7-30 18:04
대외관계발전 방안도 점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3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국민을 위한 권력기관 개혁 당정청 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지원, 추미애 법무부 장관,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조정식 정책위의장,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청와대는 30일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 방안 등을 논의했다.

특히 회의에는 전날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은 이인영 통일부 장관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도 처음 참석했다.

상임위원들은 최근 발생한 탈북민 월북 사건과 관련해 군 경계태세를 강화하는 방안과 함께 탈북민의 안정적 정착을 지원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또한 지난 28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주재한 제3차 외교전략조정회의에서 논의된 대외관계 발전 방안도 점검했다.

회의에서는 최근 미·중 등 주요국 간 갈등에 따라 국제 정세의 유동성이 커진 상황에서 확대협력 외교, 일관성 있는 외교, 전략적 경제외교 등의 원칙에 따른 구체적 방안 등이 논의된 바 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