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일종 "6·17 부동산 대책 이후 외국인 거래량 역대 최고"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7-30 13:32
"국내 부동산 시장, 외국인 투기꾼들의 투전판 되고 있어"
성일종 미래통합당 의원이 30일 "6·17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지난 6월 한 달간 외국인의 국내부동산 거래량이 2090채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며 "국내 부동산 시장이 외국인 투기꾼들의 투전판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성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2015년부터 2020년 6월까지 외국인의 국내 부동산 거래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6년간 외국인의 국내부동산 거래량 월별평균은 1461채였다.

그러나 정부의 지난 6·17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한 달간 외국인의 부동산 거래량은 2090채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성 의원은 "6·17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외국인들의 투기자본이 대거 국내부동산에 투자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이번 달 10일에 또 부동산 대책을 발표했기 때문에, 아마 이번 달에도 역대 최고치를 경신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한민국이 외국인 투기꾼들의 투전판이 된 것"이라고 했다.

국토부 자료에 따르면 2017년 6월 19일 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2017년 6월 한 달간 외국인 거래량은 1748채였고, 같은 해 8월 2일 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8월 한 달간 외국인 거래량은 1838채였다. 이는 2017년 한 해 동안 월별평균인 1541채보다 훨씬 높은 수치다.

2019년 12월 16일 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2019년 12월 한 달간 외국인 거래량은 1814채였는데, 2019년 한 해 동안 월별평균은 1480채에 불과했다.

성 의원은 "정부가 부동산 대책을 발표한 달만 되면 외국인 거래량은 그 해 평균보다 훨씬 높아졌다. 자유시장경제를 거스르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대책이 외국 투기꾼까지 우리나라에서 활개치게 만든 것"이라며 "부동산과 관련하여 무정부 수준의 무능력을 보여주고 있는 민주당과 정부는 이제 차라리 가만히 있는 것이 낫다"고 말했다.
 

성일종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