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장외투쟁 주장에 "나가서 외친다고 해결되진 않아"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7-30 10:00
"선출된 권력, 독재적 방향으로 가면 종말은 뻔해"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30일 더불어민주당의 법안·인사 강행 처리를 두고 "선출된 권력이 권위와 독재적 방향으로 가면 종말은 뻔하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최근 국회의 모습을 보면 선출된 권력이 어떻게 민주주의를 파괴하는지, 전형을 보여주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최소한 과거 유신정권에서도 국회를 이런 식으로 운영해본 적이 없다"며 "삼권분립의 기본 원칙도 무시하고, 의원 스스로 정한 법률도 지키지 않고, 이걸 물끄러미 쳐다보는 대통령은 무슨 생각을 하는지 이해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지금 통합당이 (의석) 수로 밀려서 다수결로 모든 게 결정되는 상황에 속수무책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상임위나 본회의장에서 벌어지는 실상을 국민이 알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는 게 의원의 사명이다. 의원으로서 직무를 포기할 수는 없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의회가 국민의 뜻과 정반대되는 행태를 계속하면, 자연적으로 외부에 반대 세력이 형성된다"며 "우리 국민이 그렇게 바보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다만 일각의 장외투쟁 주장에 대해 "저도 밖에서 듣는다. 통합당이 왜 이리 답답하냐, 왜 야당으로서 역할을 제대로 못 하냐고. 저는 이렇게 답한다. 지금 세상이 과거와 다르다. 우리가 길에 나가서 외친다고 해서 일이 해결되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어떻게 하든 잃어버린 국민 신뢰를 되찾아서 저 사람에게 미래를 맡겨도 대한민국이 괜찮겠다는 확신을 주도록 할 작정"이라며 "의원 여러분도 국회에 주어진 책무를 성실하게 수행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긴급의원총회에서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