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신문고 포털 또는 스마트폰 앱으로 코로나19 위험요소 신고

(대구)이인수 기자입력 : 2020-07-29 18:24
대구시, 코로나19 위험요소 79건 안전신문고로 신고·접수

사진은 코로나19 위험요소 안전신고 포스터이다. [사진=대구시청 제공]


대구시는 코로나19 확산이나 감염을 일으킬 수 있는 생활 속 위험요소를 ‘안전신문고’를 통해 신고 받는다.

안전신고 대상은 ▷집합금지 조치를 한 시설에서 영업이나 모임을 하는 경우, ▷자가격리 중인 사람이 격리지를 무단이탈한 경우, ▷고위험시설‧모임(환기가 잘 안되는 밀폐장소에서 많은 사람이 밀집하게 모여 침방울이 튀거나 신체접촉이 많은 밀접행위를 하는 경우), ▷출입자 관리(발열체크, 명부작성), 환기‧소독,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방역지침이 반복적‧복합적으로 지켜지지 않는 경우(단순한 마스크 미착용 등 일회적 행위 신고는 제외), ▷특정한 시설, 사업장, 영업, 집회‧ 모임, 행위 등으로 감염확산 위험이 높은 경우(기념촬영 시 마스크를 벗고 일제히 파이팅 구호를 외치는 행위), ▷기타 감염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아이디어나 제안 등이다.

안전신문고 앱·포털에 ‘코로나19 신고’ 탭을 개통한 지난 7월 6일 이후 7월 27일까지 대구시의 코로나19 관련 위험요소 신고 건수는 총 79건으로 방역수칙 위반이 48건, 제안 2건, 취하·오신고 26건, 기타(불명확) 3건 등이다.

안전신문고는 모든 안전관련 신고 채널로 행정안전부가 구축한 안전위험요소에 대한 통합신고 시스템으로 위험요소를 발견하면 사진이나 동영상을 촬영해 안전신문고 포털 또는 스마트폰 앱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신고할 수 있다.

올해 상반기 대구시가 안전신문고를 통해 접수한 안전신고 건수는 총 4만8373건으로 인구 1만 명당 198건으로 지난해 동기간 대비 45.6% 증가했다.
 

연도별 안전신문고 신고 건수. [사진=대구시청 제공]

대구시의 안전신문고 신고 건수는 서비스를 개시한 2014년 9월 30일 이후 지금까지 총 18만여 건이 접수되었으며, 연도별로는 2014년 35건, 2015년 4382건, 2016년 1만3943건, 2017년 1만5934건, 2018년 2만2446건, 2019년 8만142건으로 매년 증가 추세에 있다.

김영애 대구시 시민안전실장은 “코로나19 관련 위험요소가 접수되면 최대한 신속하게 처리할 것”이라며, “코로나19 확산과 감염 방지를 위해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적극적인 활용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