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사죄상' 논란에 외교부도 난색..."외국 지도자 예우 고려해야"

박경은 기자입력 : 2020-07-28 16:08
강원도 한 식물원 '아베 사죄상' 논란 日 대변인 "한·일 관계에 결정적 영향" 외교부 "국제 예양 고려할 필요 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강원도 평창에 위치한 한 식물원이 이른바 '아베 사죄상'을 설치한 것과 관련, 정부가 28일 타국 지도자를 예우하는 외교 관례를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상징하는 남성이 위안부 소녀상 앞에서 무릎 꿇고 머리 숙여 사죄하는 조형물이 최근 한국자생식물원에 설치돼 내달 제막식이 개최된다는 국내 언론 보도가 이어진 바 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진행한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국제사회에 국제 예양이라는 것이 있다"며 "어느 나라건 간에 외국 지도급 인사에 대해 그런 국제 예양을 고려하는 것을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국제 예양이란 국제법은 아니지만, 국가 간 우호 관계 유지를 위해 관례로 하는 예의, 호의를 가리킨다. 상대국 원수에 대한 경칭 사용과 예우 등을 모두 포함한다.

일각에서는 민간이 사유지에 설치한 조형물까지 정부가 국제 예양을 따지는 것은 불필요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한다.

김 대변인은 '정부가 민간 조형물에 대해 조치할 수 있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그 부분에 대해서는 여러 보도사항이 있고 확인이 필요한 부분이기 때문에 추가로 말씀드리지 않고 일반적으로 외국의 지도급 인사에 대해서는 국제 예양이 있다고 말씀드린 것"이라며 "추가로 설명해 드릴 사항은 없다"고 전했다.

외교부 당국자도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자리에서 '민간 식물원 내 설치된 조형물에 대해 정부가 어떻게 할 방안이 있느냐'는 물음에 "법 규정을 따져서 (조치가) 가능한 부분이 있는지 없는지 면밀히 따져봐야 할 것"이라며 "사유지에 있는 것에 대해 가능한 것, 가능하지 않은 것 등 법을 면밀히 따져봐야 한다. 전문가나 관계부처 등에 자문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교도통신은 전날 오후 관련 보도를 하면서 "인터넷상에선 일본으로부터 비판이 나오는 한편, 한국에서도 찬반이 갈리는 소동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보도에 대해) 우선 사실 여부는 확인하지 않았지만, 그런 것은 국제의례상 허용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면서 "만일 보도가 사실이라면 한·일 관계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 사죄상을 설치한 한국자생식물원의 김창렬 원장은 교도통신과 인터뷰에서 "아베 총리를 특정해서 만든 것이 아니라 사죄하는 입장에 있는 모든 남성을 상징한 것"이라며 "소녀의 아버지일 가능성도 있다"고 해명했다.

김 원장은 또 "사비를 들여 만든 식물원의 조형물로 정치적 목적은 없다"고 주장하며 다음 달에 제막식을 열 예정이었지만, 중단했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은 보도했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