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中 수륙양용 비행기 해상 비행 성공

최예지 기자입력 : 2020-07-26 14:56
수륙양용 쿤룽AG600 26일 오전 첫 해상 시험 비행 성공

​중국이 자체 개발한 세계 최대규모 수륙양용 비행기가 첫 해상 비행에 성공했다. [사진=웨이보 캡처]
 

중국이 자체 개발한 세계 최대규모 수륙양용 비행기가 첫 해상 시험 비행에 성공하면서 남중국해 실전 배치에 한발 다가섰다. 

26일 중국 반관영 중국신문망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수륙양용비행기 AG600이 이날 오전 9시 28분(현지시간) 중국 산둥(山東)성 칭다오(青島) 르자오산즈허공항에서 첫 해상 비행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는 수륙양용비행기 AG600이 2017년 육상 시험비행, 2018년 수상 이착륙에 성공한 데 이어 첫 해상 비행이다. 중국 현지 매체들은 실시간으로 수륙양용비행기 AG600의 첫 해상 비행 소식을 전하며 이는 AG600 연구·개발의 이정표적인 의미를 지닌다고 평했다. 

중국 해사부는 이날 "수륙양용 비행기 AG600이 순조로운 해상 비행과 조종 여부, 안정성 등을 중심으로 점검했다"며 "해양 고염도, 고습도 등 극한 환경에서의 부패 문제도 확인했다"고 전했다. 향후 대형 화재진압, 해상구조활동, 해양관측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예정이라고도 했다. 

'쿤룽(鯤龍)’이라는 이름의 AG600은 산불 진화, 수상 인명 구조, 해상 순찰 등 다목적 임무에 투입될 수 있도록 설계된 수륙양용기로 중국이 독자 개발을 선언한 '대형 3종 비행기' 중 하나다. 중국은 지난 2015년 11월 중대형 여객기 C919를 완성했고 지난해 6월 전략 수송기 ‘윈(運)-20’을 실전에 투입한 바 있다.

AG600은 길이가 37m로 지상 활주로와 수심 2.5m 이상인 물 위에서 길이 1500m, 폭 200m의 공간만 있으면 이착륙할 수 있다. 최대 이륙 중량은 53.5t으로 최대 50명이 탑승할 수 있다.

아울러 최고속도 시속 500㎞, 최장 비행시간은 12시간, 최대 비행거리는 4500㎞다. 이는 하이난(海南)성 싼야(三亞)에서 출발하면 남중국해 전역을 왕복 순찰할 최대 적재중량은 53.5t이다.

중국은 AG600을 베트남, 필리핀 등 주변 국가들과 영유권 분쟁이 있는 남중국해에 투입할 전망이다. 대형 수송 능력을 갖추고 있어 작전 배치될 경우 중국이 남중국해 섬 지역 등에 신속히 인원과 물자를 투입하는 데 적절하다는 평가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