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일부터 온라인 오픈마켓 11번가 단독 예약판매 시작
LG전자가 48인치형 올레드 TV를 국내 시장에서도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LG전자는 오는 25일부터 온라인 오픈마켓인 11번가에서 48인치형 LG 올레드 TV(48CX) 예약 판매를 시작한다. 행사 기간 선착순으로 신제품을 예약 구매하는 48명에게는 무선이어폰 'LG 톤프리'를 증정한다. 신제품의 출하가는 189만원이다.

LG전자는 지난달 유럽 주요 국가, 일본 등 중형급 프리미엄 TV 수요가 특히 높은 지역에서 48인치형 신제품을 우선 출시했다. 이후 국내 소비자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어 국내 출시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48인치형 올레드 TV가 고화질과 초대형을 선호하는 기존의 전통적인 프리미엄 수요에 더해 중형급 TV 시장에서도 새로운 수요를 만들어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제품은 48인치형인 화면에 4K 해상도를 구현해, 화소 밀도가 96인치형 8K TV에 버금가는 수준이며 대형 제품보다 화소가 더 촘촘해 생생한 화질을 구현한다고 LG전자는 설명했다. 

또한 기존 올레드 TV의 장점인 압도적 화질과 뛰어난 반응속도를 갖춰 게이밍 TV로 사용하기에도 적절하다. LG전자가 TV 업계 최초로 적용한 엔비디아(NVIDIA)의 지싱크 호환(G-SYNC Compatible)은 외부 그래픽카드와 TV 화면의 주사율을 일치시켜 화면 끊김을 최소화한다.
 
이 제품은 그 외에도 △TV가 스스로 화면을 분석해 최적의 영상과 음향을 제공하는 인공지능 프로세서 알파9 3세대(α9 Gen3) △시청자가 다양한 콘텐츠를 즐기기에 최적인 돌비비전(Dolby Vision) IQ, 필름메이커모드(Filmmaker Mode) 등 기존 출시된 2020년형 올레드 TV의 장점들을 그대로 탑재했다.

LG전자는 88, 77, 65, 55형에 48인치형까지 이어지는 올레드 TV 풀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지난해 세계 최초 88인치형 8K 올레드 TV를 출시한 데 이어 48인치형 제품 출시로 올레드 원조(元祖) 기술 리더십을 지속 강화하고 있다.

손대기 LG전자 한국HE마케팅담당 상무는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히며 보다 많은 고객이 올레드 TV만의 압도적 화질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모델들이 48인치형 올레드 TV로 게임을 즐기고 있다. [사진=LG전자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