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암모니아추진선 국내 첫 인증...“2025년 상용화”

석유선 기자입력 : 2020-07-23 18:40
자회사 현대미포조선, 만에너지솔루션즈‧로이드선급과 공동 프로젝트
한국조선해양이 국내 처음으로 암모니아추진선에 대한 인증을 획득하는 등 탈(脫)탄소화를 위한 친환경 기술개발을 가속화하고 있다.

한국조선해양의 자회사인 현대미포조선은 최근 영국 로이드선급(LR)으로부터 암모니아 연료추진 선박에 대한 선급 기본인증서(AIP, Approval in Principle)를 받았다고 23일 밝혔다.
 

현대미포조선, 만에너지솔루션즈, 로이드선급 관계자들이 최근 현대미포조선 울산 본사에서 열린 암모니아추진선에 대한 선급 기본인증(AIP) 수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 세번째부터) 현대미포조선 남영준 설계부문장(전무), 만에너지솔루션즈 차상배 마케팅본부장(상무), 로이드선급 김영두 극동아시아기술총괄본부장. [사진=한국조선해양 제공]


지난해 10월부터 현대미포조선과 글로벌 엔진메이커인 만에너지솔루션즈(MAN Energy Solutions), 로이드선급 등 3사는 암모니아 추진선박 공동개발 프로젝트(JDP, Joint Development Project)를 진행해왔다.

현대미포조선은 암모니아 추진시스템에 대한 기본설계를 맡았다. 만에너지솔루션즈는 암모니아 이중연료 추진엔진에 대한 개발과 제원을 결정했고 로이드선급은 해당 설계에 대한 적합성과 위험성 등을 검토했다.

암모니아는 연소 시 이산화탄소가 전혀 배출되지 않는 친환경 무탄소 대체연료로, 경제성과 공급 안정성이 우수해 조선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이번 기술 확보를 통해 암모니아추진선이 상용화되면 2030년 IMO 온실가스 감축규제뿐 아니라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70%까지 저감해야 하는 2050년 IMO규제까지도 충족시킬 수 있게 된다.

현대미포조선 등 3개사는 2025년을 목표로 암모니아추진선을 상용화한다는 계획이다.

남영준 현대미포조선 설계부문장(전무)은 “이번 인증획득을 기반으로 2050 IMO 온실가스 감축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친환경 기술개발을 선도할 수 있는 역량을 키워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조선해양은 2018년 7월 세계 최초로 LNG 추진 대형 원유운반선을 인도했고 LNG 연료 추진선박 외에도 암모니아, 수소 등 대체연료에 대한 연구개발을 진행하는 등 친환경 선박 분야를 선도하고 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