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업계 "수출감소가 가장 힘들어...필요자금 40%만 확보"

김해원 기자입력 : 2020-07-23 10:27
국내 완성차와 부품업체들이 코로나19로 인해 올해 매출이 25% 감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자동차산업연합회와 중견기업연구원은 완성차와 부품업체 130곳을 대상으로 6월 25일부터 7월 17일까지 설문조사한 결과 이와같이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은 수출오더 감소(77.9%), 국내주문 감소(66.2%), 출입국제한 및 격리조치에 따른 인적 이동제한(27.9%) 순으로 나타났다. 설문조사 결과 55개 기업들은 코로나19로 인해 올해 매출이 25% 줄 것으로 예상했다. 금액으로는 평균 176억원이다. 유동성 위기 극복을 위해 필요한 자금은 평균 74억원인데 현재 확보한 자금은 41% 정도라고 말했다.

응답기업의 3분의 2는 코로나19 이전보다 자금조달 사정이 악화됐다고 답했고 1년 내 만기도래 차입금 규모는 평균 157억원으로 조사됐다. 신규대출 자금 사용처는 구매대금이 63.2%로 가장 많았고 이어 인건비, 설비투자, 기존대출 상환 등의 순이었다. 연구개발투자는 11.8%에 그쳤다.

자금조달시 애로는 대출한도 부족, 고금리, 과도한 서류제출 요구, 담보여력 부족 등의 순으로 꼽혔다. 정책자금 이용시 불편사항으로는 엄격한 요건, 작은 금액, 과도한 서류제출 요구, 담보나 보증 요구 등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문항별로 골라서 응할 수 있도록 했기 때문에 응답기업 숫자가 모두 다르다. 자동차산업연합회 정만기 회장은 "4∼6월 세계 자동차 수요 급감 영향이 시차로 인해 7월 이후부터 본격 닥친다"며 "부품업체들이 단기 유동성 위기를 넘기지 못하면 완성차 업체의 공장가동 중단으로 연결될 수 있다. 기간산업안정기금, 상생협약보증 등 관련 대책이 현장에서 제때 이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 = 연합뉴스 제공 ]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