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미래먹거리 '발전용 수소 가스터빈' 개발

신수정 기자입력 : 2020-07-15 16:50
발전용 대형 가스터빈 개발에 성공한 두산중공업이 100% 수소를 연료로 하는 소형 발전용 가스터빈 연소기 기술 개발에 나선다. 아울러 두산중공업 가스터빈 모델을 기반으로 300MW급 발전용 가스터빈에 들어가는 50% 수소혼소 연소기 개발에도 협력할 예정이다.

두산중공업은 경남 창원본사 게스트하우스에서 한국기계연구원(이하 기계연)과 경남테크노파크(이하 경남TP), 한국지역난방공사(이하 지역난방공사) 등 13개 산∙학∙연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수소 가스터빈 연소기 개발 및 수소터빈 실증사업화 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두산중공업은 지난 5월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에서 추진하는 ‘분산발전 가스터빈용 수소 전소 저 NOx 연소기 개발’ 주관기관에 선정된 바 있으며, 2025년까지 60개월간 기술 개발에 들어갈 예정이다.

두산중공업과 기계연, 한울항공은 수소 연소기 개발 및 부품의 양산기술을 확보할 예정이다. 강릉원주대, 서울대, 세종대, 순천대, 인하대, KAIST는 기술 개발에 협력한다. 또한 경남TP, 지역난방공사, 한국남동발전, 한국남부발전은 개발된 부품을 도입한 가스터빈 실증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총 사업비는 약 193억원 규모다.

수소는 기존 가스터빈의 연료인 LNG 대비 6배의 화염 확산속도와 3배의 발열량을 가지고 있으며, 연소 후 부산물로 깨끗한 물만 남기 때문에 이산화탄소 배출이 전혀 없는 친환경적 에너지원이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수소 가스터빈 연소기 개발은 국가 주도 수소 경제화 로드맵에 따른 국내 가스터빈의 경쟁력 강화에 필수적이며, 개발 성공을 위해서는 참여기관들과 두산중공업 간의 지속적인 협력이 중요하다”면서 “산학연 협력을 통하여 국내 가스터빈 산업의 경쟁력 강화가 성공적으로 이루어 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발전용 가스터빈 연료다변화 기술개발 사업은 정부가 지난해 수립한 '수소 기술개발 로드맵'의 일환으로, 신재생에너지의 부하 간헐성을 보완하고 탄소 배출량 저감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지난 5월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워킹그룹이 내놓은 초안에 따르면 LNG 설비 용량은 2020년 41.3GW에서 2034년 60.6GW까지 늘어날 예정이다.

7월 15일, 두산중공업 게스트하우스에서 열린 '수소 가스터빈 연소기 개발 및 수소터빈 실증사업 협력 협약 체결식'에서 주요 참석자들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허재선 순천대학교 산업협력단장, 임종원 한국지역난방공사 미래개발원장, 안완기 경남테크노파크 원장, 안관식 한국남부발전 기술안전본부장, 박홍욱 두산중공업 파워서비스BG장, 임다두 한국남동발전 삼천포발전본부장, 박상진 한국기계연구원장, 이승수 한울항공기계 대표.[사진=두산중공업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