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체육계의 '수치스러운' 수치 [아주경제 차트라이더]

우한재 기자입력 : 2020-07-15 16:42
1/12
독약이 약이 아니라 독이듯, 악습 또한 관습이 아닌 악입니다.

[그래픽=우한재]

지난 해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에 대한 조재범 코치의 지속적 성폭력이 드러난 뒤, 대한체육회는 고개를 숙여 사과했습니다. 대한체육회는 이후 폭행 가해자 징계기준을 강화하고 성폭력 관련 내부 규정 개정 등의 각종 대책을 내놓았습니다. 스포츠혁신위원회도 출범과 동시에 피해자 지원, 엘리트 중심의 체육 시스템 개선 등을 담은 7차례 권고안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1년 뒤, 故최숙현 선수의 비극은 누구도 막지 못했습니다. 사실 그 사이에도 세간에 알려진 체육계의 가혹행위는 여전했습니다. 그러니 어쩌면 '안 막았다'고 보는 편이 정확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최 선수는 마지막까지 자신이 겪은 부조리를 알리고 문제 해결을 위해 누구보다 적극적으로 뛰었기 때문이죠. 정작 움직이지 않은 것은 문제 해결의 '열쇠'를 쥔 이들이었습니다.

이번에도 재발을 막겠다는 진부한 약속이 나왔습니다.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은 "다시는 선수가 희생되는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이번 사건에 대해서도 철저히 조사하도록 하겠습니다."고 말했습니다만, 여론은 싸늘하기만 합니다. 아무리 가해자들을 색출해 보란듯이 처벌한들, 최 선수는 이미 불귀의 객이 되었고 유족들의 아픔은 치유할 방법도 없을테니 말이지요.

체육계의 폐부가 드러날 때마다 당국과 체육회가 부랴부랴 내놓는 대책들은 듣기엔 다 옳고 좋은 말들이지만 정작 사건 앞에서는 아무런 힘을 발휘하지 못했습니다. 가혹 행위로부터 단 한명의 선수도 지켜내지 못하는 조직에선 수많은 구성원들이 국민들의 세금으로 녹을 받고 있습니다.

오랜 세월 지속된 악습, 그리고 이를 묵인하는 체육계, 번번이 소를 잃으면서 외양간도 못 고치는 당국. 우리의 혈세는 오늘도 길을 잃고 방황합니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