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이스타 인수합병 기한 넘길듯...제주 "자정까지 기다린다"

김지윤 기자입력 : 2020-07-15 22:06
이스타 미지급금 등 선결조건 이행 사실상 불가능 자사 주식 60만주 손해배상 소송 논란까지 불거져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에 제시한 선결조건 이행 마감시한이 임박하면서 향후 양사간 인수·합병(M&A) 성사 여부에 업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스타항공은 1700억원에 달하는 미지급금 해결 등 선결조건 이행은 불가능하지만, 노동자들이 체불임금 포기에 나서고 있는 만큼 제주항공이 대승적인 결단을 내려주길 바라고 있다.

반면 제주항공은 인수에 따른 위험이 커 고심하고 있다. 여기에 최근 이스타항공이 자사 주식 60만주를 되찾기 위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진행 중인 것이 밝혀지는 등 이스타항공을 둘러싼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단 점도 부담이다.

◆제주항공 "이스타 답변 기다리고 있다"

15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제주항공은 지난 1일 이스타항공에 보낸 공문에 대한 답변을 이날 자정까지 기다릴 예정이다. 앞서 제주항공은 "영업일 기준 10일 안에 미지급금 해소 등 선결조건을 이행하지 않을 시 계약을 파기할 수 있다"는 내용을 담은 공문을 이스타항공에 보냈다.

제주항공은 이르면 내일 이스타항공 측의 답변을 검토하는 내부 회의를 연다는 방침이다. 다만 당장 인수나 파기 여부에 대한 내용을 발표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제주항공은 "마감 시한이 됐다고 계약이 자동 해지된다는 것은 아니다"라며 인수 무효 입장에서 한발 물러선 상태다. 

업계에서는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 인수시 정부에서 지원받기로 한 1700억원 외에 추가 금융·정책 지원을 기대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제주항공은 최근 고용노동부와의 면담에서도 인수에 다소 부정적인 의사를 내비치며 "정부의 지원 패키지 프로그램을 보고 결정하겠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여파로 제주항공도 유동성 위기에 놓인데다, 이스타항공 정상화까지 상당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현재 이스타항공의 미지급금 규모는 체불임금 260억원을 포함해 1700억원에 달한다.

◆이스타항공 미지급금 줄이기 사활

이스타항공은 미지급금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스타항공은 리스사와 정유업체 등을 대상으로 미지급금을 줄여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하지만 국내 정유4사가 1분기에 기록한 적자만 4조4000억원에 달하는 등 정유업계 역시 위기 상황이라 이스타항공의 탕감 요청을 받아들이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전날 이스타항공 조종사노동조합은 "고용 유지를 전제로 임금 반납에 동의하겠다"며 제주항공의 결단을 촉구했다. 하지만 제주항공은 이스타항공 측에 해결하라고 요구한 선결조건 중 체불임금은 극히 일부분이고 미지급금 등 나머지 부분이 훨씬 비중이 크다는 입장이다. 

이런 가운데 이날 이스타항공이 자사 주식 약 60만주를 되찾기 위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진행 중인 점이 밝혀졌다. 이스타항공에 따르면 이스타홀딩스는 2015년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스타항공 창업주)의 지인인 박모씨의 중개를 통해 사모펀드로부터 이스타항공 주식 77만주를 담보로 80억원을 빌렸다.

하지만 박씨는 이 중 60만주를 자신이 대표이사로 있던 코디사와 옵티머스자산운용 김재현 대표에게 담보로 제공하고 총 48억원을 빌렸고, 코디사와 김 대표는 이 주식을 모두 매각했다고 이스타항공은 설명했다. 이스타홀딩스는 2018년 주식 반환 소송을 제기했지만, 주식 매각으로 돌려받을 수 없게 되자 최근 손해배상 소송을 진행 중이다. 박씨는 2018년 초 해외로 도주해 기소중지 상태다.

이스타항공 측은 피해자라는 입장이지만 회사 내부에서는 이 의원의 책임론이 커지고 있는 상태다. 이 의원은 창업과정의 비정상적인 자금출처, 편법 증여 의혹, 자녀의 회사 임원 보직, 투명하지 않은 회계처리 등으로도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지난 7일 인천국제공항에 멈춰서 있는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 여객기. [사진=연합뉴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