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차이나모바일 미구 앱에서 'K-콘텐츠' 생중계로 즐겨요"

노경조 기자입력 : 2020-07-15 11:00

시즌(Seezn)에서 제공 중인 'KT 라이브 스테이지(Live Stage)' 생중계 콘텐츠 이미지(시즌 화면 갈무리)및 생중계 현장. [사진=KT]


KT가 차이나모바일의 자회사 Migu(미구)와 5G 콘텐츠 판매 계약을 체결하고, 5G 기반 K-콘텐츠 생중계 서비스를 중국과 홍콩 등지에 수출한다고 15일 밝혔다.

국내에서 차이나모바일을 통해 K-콘텐츠를 정식으로 수출하는 첫 사례다. 이번에 수출되는 5G 콘텐츠는 글로벌 진출을 희망하는 국내 신인 아이돌 중심의 생중계 K-팝(POP) 음악 방송 ‘KT 라이브 스테이지(Live Stage)'다.

KT는 이미 지난해 미구와 '5G 기반 뉴미디어 콘텐츠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맺고, 12월에 세계 최초로 KT 라이브 스테이지의 글로벌 고화질 동시 생중계를 진행했다.

이후 한국에서는 시즌(Seezn)을, 홍콩에서는 미구의 플랫폼을 통해 지금까지 매달 총 7회의 KT 라이브 스테이지 동시 생중계와 다시보기 고화질 VOD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대만의 통신사인 FET(Far EasTone)에서도 고화질 생중계로 진행되는 K-팝 콘텐츠에 큰 관심을 보여, 자사 이용자들에게 무료 라이브 서비스를 제공하기도 했다.

또 KT는 중소 음악 기획사 및 제작사들과 협력해 증강현실(AR) 효과를 가미한 무대부터 모든 아티스트의 가상현실(VR) 영상까지 제작해 다채로운 볼거리를 선보여왔다. 특히 해외 진출을 희망하는 신인 아티스트부터 이미 해외 팬덤을 보유하고 있는 아이돌 그룹까지 폭넓은 무대 라인업을 갖췄다.

KT는 K-팝 콘텐츠에 관심이 많은 아시아권 국가를 대상으로 중계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또 이번 차이나모바일과의 콘텐츠 판매 계약을 계기로 중국 프로배구 슈퍼리그 CVL의 콘텐츠를 제공받는 등 국내 이용자들이 시즌에서 더욱 다양한 글로벌 스포츠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할 예정이다.

김훈배 KT 커스터머신사업본부 전무는 "이번 계약 성사는 KT가 5G 콘텐츠의 글로벌 진출을 위해 꾸준히 국내외에서 고화질 동시 생중계 서비스를 선보여 온 성과"라며 "K-팝 콘텐츠 외에도 시즌의 다양한 오리지널 콘텐츠를 더 많은 글로벌 고객에게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KT 라이브 스테이지는 이날 오후 7시에도 시즌과 홍콩의 'Miug C' 앱 등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