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박원순 인권위 진상조사 해야"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7-15 10:03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김부겸 전 의원이 15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두고 "아직 한쪽 당사자의 이야기만 있는데 객관적인 기관에서 진상조사를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진상조사를 맡아야 할 기관으로 "서울시인권위원회 혹은 인권위원회 정도일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미래통합당이 박 시장의 의혹과 관련해 특별검사 및 특임검사 수사 필요성을 주장하는 것을 두고 "정쟁이나 정치적 거리로 삼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며 "이렇게 몰고 가는 것은 고인에 대한 예의도 아니고, 고소인의 뜻도 아니다"라고 했다.

김 전 의원은 "고소인은 자신이 주장했던 부분들이 객관성을 띠고 이고, 실체적 진실이 있다는 부분을 확인하는 쪽에 있는 것"이며 "정쟁이 돼서 다짜고짜 기정사실화하고, 말을 함부로 하면 자칫 사자명예훼손이 된다"고 말했다.

또 "고소인 입장도 제대로 살피지 않으면 2차 가해가 된다는 지적도 있다"며 "섣부른 예단은 삼갔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전날 부산시당위원장인 전재수 의원이 "내년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민주당은 후보를 안 내는 게 맞다"고 주장한 것을 두고 김 전 의원은 "부산시장 선거만 볼 수 없는 게 중앙당의 고민"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 수도와 제2 도시의 수장 자리에 여당이 아무 영향을 발휘할 수 없게 되면 민심이 상상 이상 물결칠 것"이라며 "상황을 변경할 수밖에 없다면, 국민에게 충분히 설명하고 비판은 감내해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에 도전하는 김부겸 전 의원이 14일 오전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 도중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