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분당서울대병원, 바이러스 백신 임상시험 돌입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7-15 09:47
美 개발 백신 후보물질 접종 시작 건강한 성인 40명 대상 백신 평가 1상 연구 시작

분당서울대병원 전경.[사진=분당서울대병원 제공]



분당서울대병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임상시험에 돌입한다.

분당서울대병원은 미국 이노비오에서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INO-4800)'에 대한 임상시험이 진행돼 오는 16일부터 예방백신의 피험자 접종을 시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이 연구는 전염병대비혁신연합(CEPI)에서 연구비를 지원하고, 국제백신연구소(IVI)에서 의뢰한 것으로 국내에서는 분당서울대병원과 서울대병원이 함께 진행하기로 했다.

두 기관은 임상시험을 위해 모집된 건강한 성인 4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의 안전성, 내약성 및 면역원성을 평가하는 1상 연구를 시작한다. 백신 접종 후 1년에 걸쳐서 항체 형성 등 면역원성 획득과 안전성을 평가하게 된다.

미국에서는 지난 4월부터 건강한 성인 40명을 대상으로 INO-4800에 대한 1상 시험을 시작했다. 이미 피험자 백신접종을 완료했으며, 접종 6주 후 94%의 환자들이 면역을 획득했고 부작용은 경미한 수준이라고 보고했다. 현재 2상 및 3상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김의석 분당서울대병원 교수는 “코로나19 DNA(유전자) 백신을 평가하는 국제적 연구를 통해 보다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 개발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최종적인 백신 상용화로 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을 조금이라도 더 빨리 극복할 수 있도록 모든 연구단계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분당서울대병원은 서울대병원과 함께 미국 국립보건원(NIH)이 주관하는 코로나19 치료제(렘데시비르 등) 발굴과 관련한 임상시험에도 참여하고 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