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도 '지오 플랫폼' 투자…페이스북 이어 테크공룡 관심 집중

윤은숙 국제경제팀 팀장입력 : 2020-07-14 18:42
페이스북에 이어 구글도 인도 릴라이언스 소유 디지털 기술회사 지오 플랫폼(Jio Platforms) 투자를 결정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14일 보도했다.

구글의 투자 규모는 40억 달러 정도가 될 것으로 보이며, 향후 몇 주 뒤 공식적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외신은 전했다.

향후 투자안과 관련해 몇 가지 변화가 생길 수 있으며, 다소 연기될 수도 있기는 하지만, 투자는 확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지오 플랫폼은 최근 페이스북과 여러 증권회사의 투자로 화제가 됐다.

지난 4월 페이스북은 인도 릴라이언스 소유 디지털 기술회사 지오 플랫폼(Jio Platforms)과 지분투자 계획을 맺었다. 페이스북은 지오 플랫폼 지분 9.99%에 대해 57억 달러 규모 투자를 진행키로 했으며, 이는 페이스북의 해외 투자 중 사상 최대다.

지오 플랫폼은 릴라이언스 소유 기업으로 통신사 릴라이언스 지오를 포함해 다양한 디지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인도는 세계 2위 스마트폰 시장이자 중국에 이어 가장 디지털 성장 잠재력이 큰 국가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