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방역당국 “개발 전인 백신에 대한 기대는 성급…거리두기 준수 중요”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7-14 16:44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사진=연합뉴스]



방역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코로나19 유행을 종식한다는 표현인 기대일 뿐이며 있지도 않은 백신에 대한 기대도 매우 성급하다”는 견해를 14일 밝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이날 오후 충북 오송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오직 거리두기, 그리고 마스크 착용, 개인위생을 통해서 유행 규모를 억제하면서 관리하는 방법밖에는 없다”며 이 같이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코로나19와 관련한 국내 상황은 지방자치단체의 노력, 일선 역학조사관·보건요원의 끈질긴 추적‧조기검사 등을 통해 지역사회 확산세를 억제하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동시에 국민 한 분, 한 분이 적극적으로 거리두기에 동참하고, 마스크를 착용하며 개인위생 관리 등을 통해서 지역별로 확산속도가 조금씩은 통제되거나 관리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눈을 돌려 해외를 보면 전혀 상황이 다르다”며 “미국이나 일본에서 유행이 다시 시작되는 추세고, 인도·중남미의 경우도 확산세가 더더욱 가팔라지고 있어 도대체 전 세계 코로나19 유행의 정점이 어디인지를 모를 정도로 통제가 쉽지 않은 국제적 위기상황”고 했다.

그는 “새로운 일상이 에티켓이 되고, 습관이 되고, 일상이 되는 새로운 세상에 누가, 그리고 어느 국가가 먼저 좀 더 완전하게 적응하는지, 그리고 적응 후에 이러한 방법을 생활 방법을 오래도록 유지해 나가는 지가 결국 코로나19의 종식을 결정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다른 선택지가 우리 앞에 없는 상황에서 우리나라 국민들의 빠른 적응력으로 코로나19도 이른 시기 안에 극복할 수 있다고 다짐을 해본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