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뉴딜] "복지급여 중복 수급입니다"...AI·5G가 공공업무 처리

임애신 기자입력 : 2020-07-14 16:00
우리 생활 전반에 5세대 이동통신(5G)과 인공지능(AI)이 스며든다. 미세먼지가 실내에 가득하면 알아서 정화해주고 공장 관리도 알아서 한다. 더불어 국가 보조금과 연금을 맞춤형으로 안내해 주고, 복지 급여 중복 수급도 알아서 확인해준다. 

정부가 14일 발표한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보면 디지털 뉴딜의 일환으로 △D.N.A(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 기반의 생태계 강화 △교육·인프라 디지털 전환 △비대면 산업 육성 △사회간접자본(SOC) 디지털화를 추진한다.

D.N.A 생태계 강화를 통해 오는 2025년까지 총사업비 38조5000억원(국비 31조9000억원)을 투자해 56만7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자료=기재부 제공]

디지털 신제품과 서비스를 창출하고, 생산성 제고를 위해 전 산업의 데이터와 5G, AI를 활용할 계획이다.  

공공데이터 14만2000개를 전면 개방하고 국민생활과 밀접한 제조와 의료·바이오 등 분야별 데이터의 수집과 활용을 확대한다. 분야별 빅데이터 플랫폼은 기존 10개에서 30개로 3배 확대하고, AI 학습용 데이터를 1300종 추가로 구축할 계획이다.

1~3차 전 산업의 디지털 전환과 신시장 창출을 촉진하기 위해 산업 현장에 5G와 AI 기술을 접목하는 융합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5G로 문화·체육·관광 등 실감 콘텐츠 195개를 제작하고, 정보통신기술(ICT)에 기반한 스마트 박물관·전시관을 160개 구축한다. 자율주행차(Lv.4)와 자율운항선박의 상용화 기술 개발에도 속도를 낸다.

또 AI 활용을 확대해 스마트공장 1만2000개를 만들고, 미세먼지 실내 정화 등 AI 홈서비스 17종을 보급한다. 의료 영상 판독 등 생활 밀접 분야에는 'AI+X 7대 선도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개인 맞춤형 공공서비스를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공공 스마트 업무환경도 구현한다. 국가 보조금과 연금을 맞춤형으로 안내하고, 블록체인 기반의 복지 급여 중복 수급 방지 시범 사업도 추진한다.

39개 중앙부처 청사에는 5G 국가망을 단계적으로 구축하고 공공정보시스템은 클라우드로 전환한다.

디지털 전환으로 인해 높아질 수 있는 사이버 위협에도 대비한다. 중소기업 6650개사에 맞춤형 보안컨설팅과 보안 제품 설치를 지원하고, 소프트웨어 보안 취약점을 점검한다.

아울러 AI 보안 유망기업 100개사를 발굴하고, 자율차 등 융합 분야 보안 모델을 500개소에 배포할 계획이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