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출산 해결해야 행복한 나라”…포스코, 심포지엄 개최

석유선 기자입력 : 2020-07-14 15:26
학계-정부-기업, 저출산에 대한 사회적 논의 확산하는 공론의 장 최정우 회장 “출산친화 기업문화 위해 포스코가 기업시민 역할 다할 것”
아이 키우기 좋은 사회를 만들고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학계와 정부, 기업이 한 자리에서 머리를 맞댔다.

14일 포스코에 따르면 한국인구학회가 주최하고 포스코와 저출산고령사회 위원회가 후원하는 '2020 저출산 심포지엄'이 이날 서울 강남구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개최됐다.

이번 심포지엄은 '인구절벽·지방도시 소멸의 시대, 청년이 행복한 나라에 미래가 있다'란 주제로 저출산 문제에 대한 다양한 사례 연구를 공유하고 사회적 논의를 확산하기 위해 마련됐다.

은기수 한국인구학회장은 개회사에서 "저출산은 국가적 차원에서 대한민국의 존망을 좌우하는 중요한 결정요인이 됐다"고 언급했다.

서형수 저출산고령사회 위원회 부위원장은 "저출산 문제는 재난 수준으로 정부만의 노력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포스코, SK 등의 사례처럼 기업들의 노력이 사회 전반으로 확산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14일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2020 저출산 심포지엄에서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제공]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저출산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포스코가 먼저 출산친화 기업문화를 조성코저 국내 최초로 육아와 업무를 병행할 수 있는 ‘경력단절 없는 육아기 재택근무제’ 시행과 함께 ‘배우자 태아검진 휴가제’도 도입했다"고 소개했다.

최 회장은 이어 "이번 심포지엄이 저출산 해법에 대해 논의하는 공론의 장이 되어 도출된 정책 제언과 아이디어들이 우리 사회로 확산돼 가시적인 성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심포지엄 주제발표에서 이철희 서울대 교수는 광양제철소가 있는 광양시와 이천의 SK 하이닉스공장 건설에 따른 인구데이터 분석을 통해 지역에서 기업의 고용 확대가 혼인·출산율 증가로 이어지는 구체적인 사례를 제시했다.

그러면서 인구절벽 위기에서 기업의 중요한 역할은 직원들의 출산·육아를 지원하는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며, 이를 위해 정부가 정책적으로 뒷받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토크콘서트 : 밀레니얼 톡!'에서는 '90년대생이 온다'의 저자인 임홍택 작가와 6명의 자녀를 둔 가수 박지헌씨, 핀란드 출신 방송인 패트리 칼리올라씨, 트렌드코리아 공저자인 최지혜씨가 참했다. 이들은 출산율 해결을 위한 일자리의 중요성과 육아 노하우, 핀란드 정부와 기업의 육아 시스템 등을 소개했다.

마지막 '정책제언 및 랩업'에서는 급속한 인구구조 변화에 따른 대응책과 청년이 살고 싶은 기업도시 조성을 위한 정부와 지자체, 기업의 역할에 대해 전문가들이 다양한 해법을 제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고려해 행사장 참석을 최소화하면서 포스코 기업시민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한편 포스코는 '6대 기업시민 대표사업' 중 하나로 '저출산 해법을 위한 포스코형 롤모델 제시'를 선정하고 다양한 활동과 사업을 하고 있다.

최근에는 집에서 아이를 키우면서 일해도 회사에서 일한 것과 똑같이 급여와 승진 등을 적용하는 '경력단절 없는 육아기 재택근무제'를 국내기업 최초로 신설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