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장·차관, 국회와 소통 노력 강화하라"

원승일 기자입력 : 2020-07-14 12:09
국무회의 "입법 노력 부처간 편차 있고, 장·차관 소통 노력 기대 못 미쳐"
정세균 국무총리는 14일 "국무위원들이 현안에 대해 국회에 설명하고 이해와 협조를 구하고 있지만 부족하다는 지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날 김영수 공보실장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정 총리가 각 정부 부처에 국회와의 소통을 강화하라는 메시지를 전했다고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을 위해 마스크를 벗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 총리는 국무회의에서 "20대 국회 마무리 과정에서도 확인해보니 입법 노력에 있어 부처간 편차가 있고 장·차관의 소통 노력도 기대에 미치지 못한 것이 솔직한 평가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야를 막론하고 의원들에게 정부 정책에 대해 소상히 설명하고 협조를 구하는 일은 장·차관 업무의 핵심"이라며 "각 부처는 상반기 국회와의 소통을 양과 질 측면에서 잘 살펴보라"고 했다.

국회 일각에서는 21대 국회가 거대 여당 체제로 재편돼 법안 통과 부담이 줄자 장·차관들의 소통 노력도 소홀해졌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정 총리는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식량안보 문제가 떠오를 수 있다"며 "농림축산식품부에 식량주권 확보 방안을 점검할 것"을 당부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