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조문 거부 논란 두고 "상처 드렸다면 사과"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7-14 11:39
"류호정, 장혜영 피해 호소인 측 연대 의사 밝히는 쪽에 무게중심 둔 것"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4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 대한 소속 의원들의 조문 거부로 논란이 벌어진 데 대해 "유족과 시민의 추모 감정에 상처를 드렸다면 대표로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같이 밝히고 "류호정, 장혜영 두 의원은 피해 호소인을 향한 2차 가해를 우려해 피해 호소인 측에 굳건한 연대 의사를 밝히는 쪽에 무게중심을 둔 것"이라고 말했다.

류 의원과 장 의원은 앞서 페이스북을 통해 박 시장의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를 방지하겠다며 박 시장 빈소 방문 거부 의사를 밝혔다가 논란의 중심이 됐다. 일부 당원들은 이에 반발해 탈당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심 대표는 "장례 기간에 추모의 뜻을 표하는 것과 피해 호소인에 대한 연대 의사를 밝히는 일이 서로 대립하지 않는다는 것이 저와 정의당의 입장이었다"고 설명했다.

심 대표는 "사회적 논란이 큰 만큼 당 내부에서도 논란이 크다"며 "당 내부의 격렬한 토론 역시 정의당이 단단해지고 성숙해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심 대표는 전날 고소인 측의 기자회견을 두고 "이제 진실과 연대의 시간"이라며 "서울시는 박 시장 성추행 의혹 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를 해야 하고, 경찰은 지금까지 조사한 결과를 공개하고 2차 피해 고소 건도 신속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