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채홍사' 언급 홍준표, "박원순 시장 관련 난무하는 소문에 야당이 진실 알려야"

정석준 기자입력 : 2020-07-14 09:09
"(박원순 시장) 사망 당일 애도했지만, 그 후 장례 절차와 수사는 잘못돼"

무소속 홍준표 의원.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국회의원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에 관해 ‘채홍사’ 언급에 이어 야당이 직접 나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14일 홍 의원은 본인 SNS를 통해 “(박원순 시장) 사망 당일은 애도했지만 그 후 장례 절차와 수사는 잘못돼 가고 있다는 것을 지적하는 것뿐이다”며 “실체적 진실 규명 요구도 그 후 눈덩이처럼 온갖 소문이 난무하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들이 복수로 있다는 말도 떠돌고 있어 2차 피해를 막고 더 이상 권력자들에 의한 성추행 피해 여성들 보호를 위해서 이 사건이 마지막이 되어야 한다”고 전했다.

또, “안희정, 오거돈에 이어 박원순의 이번 사건은 그 외 민주당 인사들의 성추행 사건과 더불어민주당 전체에 대한 여성들의 혐오 출발이 될 수 있다”며 “이해찬 당대표의 단순 사과로 수습되지 않을 것이다. 진실을 알리기 위한 야당의 적극적인 역할을 기대한다”고 견해를 밝혔다.

앞서 13일 홍 의원은 본인 SNS를 통해 “피해자가 한 명만이 아니라는 소문도 무성하고 심지어 채홍사 역할을 한 사람도 있었다는 말이 떠돌고 있다”며 “이런 말들을 잠재우기 위해서라도 검‧경은 더욱더 수사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채홍사란, 조선 시대 관리직인 ‘채홍준사’의 준말로 연산군 때 미녀와 좋은 말을 구하기 위해 지방에 파견한 관리직이다.

▼이하 홍준표 SNS 글 전문

박 시장에 대한 포스팅 내용이 달라진 것이 아니라 사건 추이를 따라가 보면 일관되어 있습니다.
사망 당일은 애도했지만 그 후 장례절차와 수사는 잘못되어 가고 있다는 것을 지적하는 것뿐입니다.
실체적 진실 규명 요구도 그 후 눈덩이처럼 온갖 소문이 난무하고 또 피해자들이 복수로 있다는 말도 떠돌고 있어 2차 피해를 막고 더이상 권력자들에 의한 성추행 피해 여성들 보호를 위해서 이 사건이 마지막이 되어야 한다고 보기 때문 입니다.
안희정,오거돈에 이어 박원순의 이번 사건은 그 외 민주당 인사들의 성추행 사건과 더불어민주당 전체에 대한 여성들의 혐오의 출발이 될 수도 있습니다.
이해찬 당대표의 단순 사과로 수습되지 않을 겁니다.
진실을 알리기 위한 야당의 적극적인 역할을 기대합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