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준병 "박원순 죽음으로 의혹 답했다" 썼다가 "그런 의도 아냐" 해명

전기연 기자입력 : 2020-07-14 07:27

[사진=윤준병 의원 홈페이지]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옹호하는 듯한 글을 올렸다가 논란이 되자 뒤늦게 해명했다.

지난해까지 서울시 행정1부시장을 지냈던 윤준병 의원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 시장은) 누구보다도 성 인지 감수성이 높은 분이었다. 여성 인권과 페미니즘에 누구보다 앞장섰던 분이 자신이 고소됐다는 소식을 접하신 후 얼마나 당혹스럽고 부끄럽게 느꼈을까. 순수하고 자존심이 강한 분이라 고소된 내용의 진위와 관계없이 고소를 당했다는 사실 자체만으로 주변에 미안함을 느꼈을 것"이라며 마치 피해자인 비서 A씨가 '가짜미투'를 했다는 듯한 발언을 했다.

이어 "고인은 죽음으로 당신이 그리던 미투 처리 전범을 몸소 실천했다. 고인의 명예가 더는 훼손되지 않았으면 좋겠다"면서 "행정부시장으로 근무하면서 피해자를 보아왔고, 시장실 구조를 아는 입장에서 이해되지 않는 내용이 있었다. 침실, 속옷 등 언어의 상징조작에 의한 오해 가능성에 대처하는 것은 남아있는 사람들의 몫"이라며 A씨의 기자회견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해당 글이 논란이 되자 윤 의원은 "피해자의 입장문이 발표됐다. 멀리 떨어지지 않은 공간에 근무하면서도 피해자의 고통을 전혀 눈치채지 못했다.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도 가짜미투 의혹에 대해서는 "그런 의도가 없다. 가짜뉴스 및 정치권의 공격과 논란으로 피해자에게 더 이상의 2차 피해가 없길 바랄 뿐이다.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의 일상과 안전이 조속히 온전히 회복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