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변회 "故 박원순, 미화 삼가야…피해자 적극 돕겠다"

홍승완 기자입력 : 2020-07-13 14:55
 

고 박원순 서울시장 창녕 생가 (창녕=연합뉴스)

 
한국여성변호사회(여변)는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폭력 의혹에 대해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며, 피해자를 적극적으로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여변은 13일 입장문을 통해 "제2의 권력형 성폭력 사건의 재발을 방지하고, 아직 용기 내지 못한 많은 피해자를 돕는다는 측면에서 이번 사건의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여변은 박 시장의 극단적인 선택에 안타까움을 나타내면서 "권력형 성폭력 범죄로 의심되는 피해자의 주장이 있는 만큼 박 시장을 미화하는 것은 삼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여전히 존재하는 권력형 성범죄는 철저한 수사와 엄정한 처벌로 뿌리 뽑아야 한다"며 "자칫 권력형 성범죄의 심각성을 무디게 할 수 있는 박 시장의 서울특별시장(葬) 장례는 부적절했다고 판단한다"고 했다.

여변은 "피해 사실을 알려고 하거나 신상털기를 하는 등 2차 가해가 심각한 상황"이라며 이를 중단할 것을 당부했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