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마멋' 발 감염···몽골에서 10대 흑사병 의심환자 사망

정석준 기자입력 : 2020-07-13 10:35
몽골 당국, "환자 발생지역 인근 5개 현에 긴급 계엄령 내려"
몽골에서 고위험 전염병인 흑사병(페스트) 감염 의심 환자가 사망했다.

13일 중국 매체 신화통신과 환구시보 등에 따르면 몽골 당국은 전날 기자회견을 통해 “서부 고비알타이 지역에서 흑사병으로 의심되는 15세 소년이 이날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다람쥣과 설치류의 마멋을 사냥해 먹은 뒤 흑사병 의심 증상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마멋은 현재 중국과 몽골 국경 인근에서 나타난 흑사병 환자들의 주요 감염 원인으로 지목받는 종이다.

이달 1일 몽골 호브드지역에서 불법 사냥한 마멋을 먹은 형제가 흑사병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또한, 6일 바잉을기 지역에서는 개가 물고 온 마멋과 접촉한 15세 환자가 흑사병 의심 사례로 보고됐다.

당국은 이 환자의 샘플을 항공기를 이용해 수도 울란바토르로 이송해 사망원인을 검사할 예정이다.

지역 당국은 “환자 발생지역 인근 5개 현에 긴급 계엄령을 내렸다며 ”시민과 차량 출입을 금지했다“고 전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