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수도권→대전 전파…박능후 “수칙 미준수 방판행사 국민신문고에 신고해달라”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7-13 13:44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13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1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중대본 회의에서 “국민이 방역 감시자가 돼 방역수칙을 준수하지 않는 방문판매 설명회, 무료체험회 등을 국민신문고에 적극적으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중대본에 따르면 수도권 확산세를 대전으로 옮긴 최초 확진자는 수도권의 방문판매 업소를 다녀간 사람인 것으로 파악됐다. 또 광주광역시에서의 확산도 금양빌딩 소재 방문판매 업체에서 기인한 것으로 조사됐다.

박 1차장은 “정부가 방문판매업소 방역관리에 애쓰고 있지만, 불법 무등록 방문판매업체는 방역당국과 지자체의 손이 닿지 않아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방역수칙을 준수하지 않은 방문판매 업체 등에 대한 국민들의 신고를 거듭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해외유입 환자를 줄이기 위해 이날부터 방역강화 대상국가에서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에게 출발일 기준 48시간 이내에 발급된 유전자 검사(PCR) 음성 확인서를 의무적으로 제출하도록 했다. 현재 대상국가는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등 총 4개국이다.

박 1차장은 “외국의 코로나 확진자수가 역대 최대를 기록하면서 국내 해외유입 확진자도 지속해서 늘어나고 있다”면서 “해외유입현황 등 동향을 주시하면서 항공편 조정과 방역강화 대상국가 추가 등을 통해 해외 확산세의 국내 유입을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