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박능후 “집단면역 불가능…1∼2년 이상 장기화 불가피”

송종호 기자입력 : 2020-07-12 20:48
지속적으로 억제하면서 일상생활과 방역관리 조화시켜야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교인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거리를 유지한 채 입장하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8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교회에 대해 정규예배 이외의 각종 소모임·행사와 단체식사를 금지하고,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을 도입도록 하는 내용의 강화된 방역수칙을 10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정부는 우리 사회가 코로나 19 집단면역을 형성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며, 향후 1∼2년 이상 코로나 19 유행의 장기화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코로나19 항체 조사 결과를 보면 검사 대상자 3055명 중 단 1명만이 항체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코로나 19 유행은 유용한 백신이 나오기까지 1∼2년 이상의 장기화가 불가피한 상황”이라면서 일상생활과 방역관리를 조화시켜 나가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박 1차장은 최근 2주간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비수도권에서 증가한 상황에 대해 “수도권은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에 있고, 광주·호남권은 자체적으로 2단계를 시행하고 있다”면서 “광주권에서 수도권보다 더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하고 있기 때문에 이 정도 선에서 사태를 진정시켜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 박 1차장은 향후 있을지도 모를 환자 급증 가능성에 대비해 치료체계를 정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 1차장은 “특정 지역에서 환자가 대규모로 발생하는 상황에 대비해 전국을 수도권, 충청권 등 6개 권역으로 나누고 권역별 병상공동 대응체계를 구축했다”면서 “환자별 중증도나 특성에 맞게 병상을 배정하도록 권역별로 거점전담병원을 지정하고 권역별로 병상을 통합·관리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중증환자를 치료할 의료인력과 시설·장비를 지속해서 정비하고 지역 내 감염병 대응체계를 조정하는 협의체를 운영하는 등 치료체계를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