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정훈 기자의 해외주식 '톡'] "홈트가 대세" 펠로톤, 미러, 터널 등 언택트 헬스업체 '조명'

윤정훈 기자입력 : 2020-07-12 17:24
애슬레저 브랜드 '룰루레몬(티커 LULU)'이 최근 스마트 홈트레이닝(홈트) 업체인 '미러(Mirror)'를 인수했다. 인수금액은 5억달러(약 6000억원)다. '위드 코로나(With Covid)' 시대에 새로운 돌파구가 필요했던 룰루레몬이 승부수를 던진 것이다.

미러는 말 그대로 거울을 보고 운동을 할 수 있도록 돕는 스타트업이다. 스마트 거울에 나온 강사를 보면서 운동을 따라하는 방식이다. 1500달러(약 180만원)의 스마트 거울 구입비용과 월 39달러(약 4만7000원)의 구독료를 내면 된다.

코로나19 사태는 헬스장에서 운동하던 문화를 집안으로 다시 불러오고 있다. 코로나19가 잘 전파할 수 있는 헬스장을 기피하는 사람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국내에서도 헬스장 등이 코로나19 진원지로 지목받기도 했다.
 

미러.[사진=셸비 처치 유튜브 갈무리]


이에 전통적인 헬스장 비즈니스를 하는 업체와 홈트 업체의 희비가 명확하게 갈리고 있다.

미국에서 24시간 헬스클럽을 운영하는 플래닛 피트니스(티커 PLNT)는 코로나19 사태에 주가가 주춤하고 있다. 코로나19 이전에 80달러를 넘었던 주가는 3월에 20달러대까지 하락했다가 현재는 57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월 10달러의 회비만 내면 자유롭게 운동할 수 있어서 지난해까지만 하더라도 시장의 큰 주목을 받았다.

지난해 상장한 홈 사이클링 업체인 펠로톤(티커 PTON)의 성장세는 매섭다. 코로나 이전인 지난해 6월 51만명의 회원수를 보유했던 펠로톤은 지난달 기준 약 105만명의 회원을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펠로톤을 시작하기 위해서는 2400달러(약 288만원)의 자전거를 구입하고, 월 39달러의 구독료를 내야한다. 20달러 대에 상장했던 펠로톤 주식은 지난 10일 기준 68.47달러로 급등했다.

또 다른 홈트 업체인 토날(TONAL)도 주목받는 스타트업이다. 토날은 미러와 비슷하지만, 운동기구가 포함됐다는 점에서 차별점이 있다. 토날은 3000달러(약 360만원)의 인텔리전트 피트니스 시스템을 구매하고, 월 49달러(5만9000원)의 구독료를 지불해야 한다. 미러와 마찬가지로 스크린을 보면서 운동을 할 수 있고, 대신 다양한 웨이트 기구를 활용해서 운동할 수 있다. 미러가 맨손 운동이라면 토날은 헬스장을 좀 더 스마트하게 구현해놓은 것 같다.

코로나19가 향후에도 지속된다면 홈트 시장은 빠르게 성장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미국 피트니스 시장은 지난 2017년 기준 400억달러(약 48조원) 규모다. 기존 시장의 대부분을 차지하던 전통 헬스 산업은 코로나19 사태에 홈트와 피트니스 어플 산업에 자리를 내주는 모양새다.
 

[사진=토널 제공]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