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노영민·서훈 등 백선엽 장군 빈소 조문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7-12 17:09
김유근·김현종 등 靑 안보실 고위직 동행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12일 고(故) 백선엽 장군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서 실장과 함께 김유근 안보실 1차장, 김현종 안보실 2차장 등이 동행했다.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과 서훈 국가안보실장 등 청와대 인사들은 이날 오후 4시경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백 장군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노 비서실장은 방명록에 "한미동맹의 상징이시고 한국군 발전의 증인이신 백선엽 장군을 애도합니다"라고 적었다. 이후 노 비서실장 등은 헌화로 조의를 표한 뒤 유가족을 만나 위로를 전했다. 이들은 약 10분 동안 유가족들과 비공개 면담을 했다.

노 비서실장은 '유가족과 어떤 얘기를 나눴느냐', '대통령이 남기신 메시지가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지 않고 장례식장을 떠났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백 장군의 빈소에 대통령 명의의 조화를 보냈다.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12일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백선엽 장군의 빈소를 조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