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경숙 "비리 사립유치원 추징액 9000만원에 그쳐"

임애신 기자입력 : 2020-07-12 18:00
국세청이 2015년 이후 시·도 교육청에서 통보받은 사립유치원 감사 결과를 토대로 추징 고지한 탈루 세금이 9000만원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국세청에서 받은 '사립유치원 감사수보 자료 처리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6월 기준으로 고지세액을 통보한 금액은 총 9276만9000원으로 집계됐다.

국세청은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시·도 교육청으로부터 통보받은 사립유치원에 대한 특정감사 결과를 토대로 세금계산서, 계산서, 법인계산서, 원천세 등에 대해 사립유치원 운영자가 신고하지 않았거나 발행하지 않은 계산서 등을 검토해 세금 추징 고지를 하고 있다.

또 사립유치원과 거래한 업체가 발행하지 않았거나 허위로 신고한 세금계산서, 계산서에 대해서도 세금을 추징하고 있다.

양 의원에 따르면 국세청이 시·도 교육청에서 통보받은 금액 중 세금 추징액에 대한 검토가 끝나지 않은 자료의 금액만 해도 394억원에 달한다.

종류별로 보면 세금계산서 통보금액 164억3544만3000원, 계산서 124억5059만2000원, 법인계산서 4억2784만9000원, 원천세 101억1929만9000원이다.

양 의원은 "국세청이 통보받은 자료 외에 자체적으로 세원 정보를 확보해 사립유치원 운영자들의 탈세를 확인할 수 있음에도 아무 조처를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사립유치원은 현행법상 매년 시·도교육청과 지방자치단체로부터 막대한 국가 재정을 지원받고 있다.

양 의원은 "2018년 이후 일부 사립유치원의 부정과 비리가 큰 사회적 문제로 대두됐음에도 국세청이 권한을 적극 행사하지 않고 사실상 포기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는 것은 심각한 직무유기 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교육청 감사 결과 허위계산서와 이중계산서, 폐업자와의 거래가 많았고, 아예 합계표가 없는 사립유치원이 99%였다는 점에서 9000만원만 고지된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개선을 촉구했다.
 

[사진=연합뉴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