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보험 한방 진료비 4년 만에 167% 급증

김형석 기자입력 : 2020-07-12 15:03
경증 환자 1인당 한방 진료비 10만원…일반 병·의원 대비 두 배
자동차사고를 당한 경증 환자들이 한방 병원에 몰리면서, 최근 몇년간 자동차보험에서 한방 진료비용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증 환자의 한방 진료 비용은 기존 병·의원의 진료비의 2배에 육박해 한방 진료가 자동차보험료 인상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4년새 자동차보험의 진료비용에서 한방 의료가 차지하는 비중이 두 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산청군]


12일 국회입법조사처의 '자동차보험 한방진료의 현황과 개선과제'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자동차보험 한방 진료비는 9569억원으로 지난 2015년보다 167.6% 급증했다. 이는 같은 기간 병·의원 자동차보험 진료비가 4.9% 늘어난데 그친 것과 대조적이다.

한방 진료비 급증으로 전체 자동차보험 진료비에서 한방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5년 23%에서 지난해 43.2%로 확대됐다.

한방 진료비 폭증에는 경상환자 진료비 증가가 큰 영향을 미쳤다. 자동차보험 경상환자(상해급수 12∼14급) 중 다수를 차지하는 뇌진탕과 경추염좌, 요추염좌 환자를 기준으로 추출한 경상환자 진료비는 2015년 6499억원에서 지난해 1조2000억원으로 급증했다. 이 가운데 작년 한방 진료비는 2015년(2727억원)보다 3배가량 늘어난 7689억원에 달했다.

환자 1인당 하루 진료비도 한방 병의원이 훨씬 컸다. 지난해 병·의원의 교통사고 환자 1인당 하루 진료비는 평균 7만143원이고, 이중 경상환자는 5만6615원으로 집계됐다.

한방 병의원 환자 1인당 하루 진료비는 평균 9만7660원으로 39% 더 많았고, 경상환자의 경우 한방 병의원은 평균 10만246원으로 병의원의 2배에 육박했다. 이는 한방 병의원에 입원한 경상환자에 나가는 보험금이 일반 병의원보다 2배 더 많다는 뜻이다.

또 한방 병의원은 중상자 등 전체 환자와 경상환자 사이에 하루 진료비가 비슷하게 나타났다.

입법조사처는 "자동차보험에서 한방진료비의 성장은 상해등급 중 경상환자에 속하는 12~14급 환자의 한방진료 선호현상이 주요 원인"이라며 " 자동차보험의 한방진료비를 통제하려면 국민건강보험과 비슷하게 진료비 심사·평가 체계가 정비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