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아베 "문재인·시진핑 안돼"...日 '코로나 출장길' 韓·中 의도적 배제

최지현 기자입력 : 2020-07-12 13:44
일본 정부 입국규제 완화...아베, 눈치보며 韓·中 포함했지만, 뒤로는 배제 지시 반한·반중감정 업고 강경대응 바라는 지지층 눈치...브루나이 포함 물타기 시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사진=EPA·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자국의 입국금지 규제 완화를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지율 반등과 국내 정치 상황을 이유로 우리나라와 중국의 협상 순위를 뒤로 밀라는 노골적인 지시를 내렸다는 보도가 나왔다.

12일 아사히신문은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달 2차 입국금지 완화 대상국을 결정할 당시 대만을 우선시하고 한국과 중국을 뒤로 늦추도록 직접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아사히신문은 우리나라와 중국이 일본과 가장 경제적 교류가 활발한 국가임에도 아베 총리는 국내외 정치 상황을 고려해 이러한 방침을 내렸다고 분석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연일 지지율 붕괴 상황에 처한 상황에서 아베 총리가 지지율 반등을 위해 우리나라와 중국에 대한 강경대응을 기대하는 지지층의 요구를 무시할 수 없었다는 것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양국이 반도체 소재 관련 무역 갈등을 재개하며 반한감정이 고조한 상태고, 코로나19 책임론·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방일 취소·홍콩 국가보안법 등으로 중국에 대한 반감이 커진 상태기에 중국의 입국 제한을 완화할 경우 지지층 반발이 심할 것은 자명하다는 판단이었다. 이에 더해 연일 중국과 각을 세우고 있는 미국의 눈치도 살펴야 했다.

다만, 신문은 일본 외무성 등에서 "한국과 중국을 2차 협의 대상에 포함시키지 않으면 양국과의 외교관계가 악화될 수 밖에 없다"는 우려가 커지면서, 2차 협의 대상국에 브루나이나 몽골 등 아시아 7개국을 추가로 확대하는 '일종의 물타기' 전략을 시도했다고 지적했다.

결국 일본 정부 내부에서도 의문의 목소리가 나왔던 제2차 협상국에 브루나이까지 끼어 넣은 것은 "아베 총리의 지시와 한국·중국과의 외교관계 모두의 균형을 맞추려는 고심의 흔적"이라는 분석이다.

앞서 지난 10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 정부가 이달 중순부터 우리나라를 포함한 아시아 10개국과 사업 목적의 출입국 재개 협상을 시작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협상 대상 국가는 일본과 왕래가 많고 코로나19 감염 상황이 일부 진정한 지역으로 △한국 △중국 △대만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브루나이 △미얀마 △캄보디아 △라오스 △몽골 등 10개국이다.

이날 보도에 따르면, 지난 1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의 이전 보도에서 알려진 협상 대상국인 대만·브루나이와 같은 날 아사히신문 보도의 우리나라와 중국 등 4개국에서 출입국 재개 협상은 훨씬 확대한 규모로 보인다.

다만, 이날 니혼게이자이신문 역시 일본 정부가 우리나라와 중국보다 대만과의 협상을 우선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각각 하루 2만여명 꼴인 우리나라와 중국의 일본 입국자 수를 현재 일본의 감염검사 역량으로 대응하기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현재 일본 공항의 감염검사 능력은 하루 최대 2300명 수준이며, 다음 달까지 하루 4000명 규모로 늘릴 계획이다.

일본 정부는 지난 2월 말부터 코로나19 유입 방지를 위해 입국 규제 조치를 단행했고, 지난 1일까지 전 세계 129개국에 대해 입국 거부 방침을 밝혀왔다. 이후 지난달 말 일본 정부는 △베트남 △태국 △오스트레일리아 △뉴질랜드 등 4개국과 경제인의 사업 목적 등 입국 규제 완화 협상에 들어갔고, 이 중 베트남과는 이미 합의가 끝난 상태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