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박주신, 부친 괴롭혔던 병역의혹 해결하라”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7-12 10:37
배현진 미래통합당 대변인은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아들 박주신씨를 향해 “오랫동안 부친을 괴롭혀 온 병역 비리 의혹을 깨끗하게 결론내 주길 바란다”고 했다.

배 대변인은 11일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장례 뒤 미뤄둔 숙제를 풀어야하지 않을까”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시장의 갑작스러운 사망으로 영국에 체류했던 아들 주신씨가 귀국하자, 그동안 자신을 둘러싼 병역 비리 의혹을 해결해달라고 요구한 것이다.

그러면서 “병역 비리 의혹에 관한 2심 재판이 1년 넘게 중단 돼 있다”며 “대한민국 모든 남성이 의무로 지고 있는 병역의 의무에 ‘지위고하’란 없다. 당당하게 재검을 받고 2심 재판에 출석해달라”고 했다.

이어 “주신씨 부친(박 시장)께서 18년 전 쓴 유언장 글에는 ‘정직과 성실’이 가문의 유산이라 적혀있었다”며 “주신씨가 부친의 유지를 받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주신씨는 박 시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상주로 조문객을 맞이하고 있다.
 

배현진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