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플로리다주 디즈니월드 재개장...코로나 확산에도 강행

조아라 기자입력 : 2020-07-11 22:37
"입장객 수 제한, 마스크 착용 의무화하겠다"
​미국 플로리다주의 디즈니월드가 다시 문을 연다. 

10일(현지시간) 로이터 등 주요 외신은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 있는 디즈니월드가 재개장을 앞두고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디즈니월드 내 테마파크 4곳 중 매직 킹덤과 애니멀 킹덤은 11일 재개장한다. 엡코트 센터와 디즈니 할리우드스튜디오 등은 오는 15일 차례로 문을 연다.
 

미국 플로리다주의 디즈니월드[사진=EPA·연합뉴스]


디즈니월드는 하루 입장객 수를 제한하고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할 수 있는 새로운 방역 규정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인파가 몰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불꽃놀이나 퍼레이드 행사는 열지 않는다.

그러나 재개장 강행 소식에 일각에서는 '섣부른 개방'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최근 미국 내에서 하루에만 7만명 넘는 신규 환자가 나오는 등 코로나19가 일파만파 퍼지고 있어서다. 특히 플로리다주는 미국 내 최대 확산 거점 중 한 곳으로 이날 하루 동안 1만1433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디즈니월드 직원 1만9000여명과 공연자 노조 750명 등이 회사 측에 재개장을 연기해달라며 청원서를 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디즈니월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했던 지난 3월 중순부터 지금까지 약 4개월간 운영을 중단했었다. 이후 디즈니는 오는 7월 다시 문을 연다는 소식을 알렸다가 "직원과 손님의 목숨을 담보로 도박한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