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 건강 위협하는 코로나19, 왜 주의해야 할까?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7-08 18:24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임산부가 바이러스에 감염될 경우 태아에 전염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나온다. 임산부는 면역학적으로 코로나19와 같은 바이러스성 호흡기 감염에 취약하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8일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기준 코로나19에 감염된 임산부는 9989명이며, 이로 인한 사망자 수는 26명이다. 일반 여성에 비해 임신한 여성의 경우 코로나19 감염 시 사망률은 비슷한 추세지만 입원치료, 중환자실 입실 가능성, 기계호흡(기관 내 삽관) 가능성이 모두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슬기 경희대학교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코로나19는 산모의 건강을 위협하는 것은 물론 조산의 위험을 높여 태아에게도 악영향을 초래할 수 있어 산모들에게는 주의를 요한다”고 당부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사회적 거리두기와 철저한 개인위생 준수…산전 검진은 정기적으로 해야

감염과 관련해 산모들이 주의해야 할 점들은 일반인들과 크게 다르지 않다. 사회적 거리두기와 철저한 개인위생을 통해 감염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사람들과의 만남을 최대한 줄이는 것이 좋다. 필요한 영양제나 약은 최소 한 달분 이상을 챙겨 놓아 불필요한 외출은 삼가는 것도 현명한 방법이다. 외출이 꼭 필요할 때는 마스크를 꼭 착용하고, 사람이 많이 모일 수 있는 대중교통은 피하는 것이 좋다.

이 교수는 “사회적 거리두기는 필수적이지만 정기적인 산전 검진은 산모와 태아에게 중요하기 때문에 주기적인 산과 진료와 초음파 검사는 반드시 해야 한다”며 “천식 등 호흡기 기저질환이 있는 산모라면 더욱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고, 고열이나 기침 등의 증상이 있을 때에는 가까운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손 위생 또한 중요하다. 외부의 물건을 만지게 되면 개인 손 소독제를 지참해 수시로 손 소독을 하고, 귀가하면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비누로 깨끗하게 손을 씻어야 한다. 그리고 최대한 손으로 입 주위와 눈가를 만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태아에 미치는 영향 알 수 없어…안심은 금물

산모의 가장 큰 걱정은 감염에 의해 태아에게 미치는 영향이다. 현재까지 정확한 데이터가 없고 입증된 사례도 없기 때문에 명확히 답변을 내리기는 어렵다. 물론 최근 신생아 감염 사례가 발생했지만 출생 직후 감염인지, 자궁 내 감염인지 감염 경로는 알 수 없는 상태다. 또한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기형아 발생 가능성도 보고된 사례가 없기 때문에 감염을 주의하며 앞으로의 추이를 유심히 지켜봐야 한다.

이 교수는 “최근 미국에서 태반을 통한 자궁 내 감염 사례와 코로나 감염은 조산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가 있었던 만큼 산모들의 감염 위험 차단이 중요하다”며 “감염에 취약한 산모와 태아의 건강을 위해 산모 본인의 주의는 물론 주변의 배려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