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외교차관 전략회의..."방위비 협상 조속 타결 노력"(종합)

박경은 기자입력 : 2020-07-08 11:46
조세영 외교차관, 8일 비건 美국무 부장관과 전략대화 "비건과 한·미 동맹 미래 발전 가능성에 대해 의견교환" 비건 부장관 "한반도 평화 논의...방역물자 제공 감사"

조세영 외교부 1차관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제8차 한·미 외교차관 전략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방지를 위해 거리를 두고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세영 외교부 차관이 8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와 한·미 차관 전략대화를 진행했다. 양측은 이날 전략대화에서 교착 상태에 빠진 제11차 한·미 방위비분담 특별협정(SMA)의 조속한 타결을 위해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조 차관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청사에서 방한 중인 비건 부장관을 접견한 후 약식기자회견에서 "당면한 방위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양측은 가급적 조속한 시일 내에 상호 수용 가능한 결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한다는 데 공감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조 차관은 "비건 부장관이 한·미 간 협의를 위해 먼 길을 와준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비건 부장관의 방문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상황 하에서도 (양국이) 긴밀히 소통하고 굳건히 공조하려는 의지를 잘 보여주는 사례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저는 비건 부장관과 한·미 차관 전략대화를 가졌다"며 "오늘 대화에서는 한·미 동맹과 코로나19 대응, 한반도 문제와 지역 정세, 글로벌 이슈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조 차관은 한·미 동맹과 관련한 논의에 대해 "지난해 비건 부장관이 언급한 한·미 동맹 재활성화에 저도 공감한다고 말했다"며 "비건 부장관과 저는 (한·미 동맹이) 6·25 전쟁 이후 지난 70년간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의 핵심축 역할을 하면서 끊임없이 진화·발전했다는 점을 평가했다"고 소개했다.

또한 "다양한 분야에서 글로벌 파트너십으로 확장되고 있는 한·미 동맹의 미래 발전 가능성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의견 교환을 나눴다"고 전했다.

아울러 "양측은 지난달 1일 한·미 정상 간 통화에서 논의된 바 있는 G7(주요 7개국) 정상회담 초청 및 확대회담 문제에 대해서도 계속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조 차관은 또 "코로나19 대응에 관련해서도 양측은 상호 입국 제한 조치를 취하지 않은 가운데 투명한 정보 공유, 방역 경험의 공유, 방역 물품 지원, 양국 국민 귀국 지원 등에 있어서 긴밀히 협력해 온 점을 서로 평가했다"며 "앞으로 백신 및 치료제의 원활한 개발 및 보급 등을 위해서 서로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비건 부장관과 저는 한반도 정세와 미·중, 한·일 관계 등을 포함한 역내 정세에 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며 "개방성과 투명성, 포용성이라는 역내 협력 원칙에 따라 우리의 신남방 정책과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의 조화로운 협력을 계속해서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고 부연했다.
 

조세영 외교부 1차관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제8차 한·미 외교차관 전략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비건 부장관도 "한·미 동맹의 근간을 논했다"며 "우리(미국)는 굳건한 약속을 지속하고 있으며, 미국 군대와 정부는 전적으로 한국과 협력하고 있다. 오늘 조 차관과의 회담에서 그런 점을 재확인하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많은 지역 문제, 미국과 한국이 공통적으로 처한 지역 과제, 앞으로 양국과 다른 많은 나라들 간의 협력을 발전시키기 위해 우리가 계속 노력할 수 있는 기회와 지역 파트너십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더불어 "물론 우리는 한반도 평화에 대해 논의했고 (이와 관련해) 한국과 매우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으며 올해 진전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비건 부장관은 코로나19 사태를 언급, "문재인 대통령과 한국 국민은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며 "미국인은 한국의 그런 모든 노력을 존경한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미국이 방역 물품과 코로나19 검사 물품 등을 절실히 필요로 했을 어려운 시기 동안 한국이 이들 물품을 제공한 데 대해 감사하다"며 "특히 한국전쟁 참전용사에게 마스크 등 방역 물품을 기증한 것은 모든 미국인의 마음을 감동시켰다. 감사하다"고 거듭 밝혔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