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욱 "부동산 폭등, 김현미 못지 않게 박원순 책임"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7-07 18:14
"박원순, 그린벨트 손 대지 못한다고 강짜"
미래통합당의 싱크탱크 여의도연구원 지상욱 원장이 7일 부동산 가격 폭등과 관련,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못지 않게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큰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지 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여의도연구원 주관으로 '부동산 정책 진단' 긴급 간담회를 열고 "재건축·재개발은 다 묶고, 용적률 상한선을 강하게 묶어놓은 책임은 어디에 있을까"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같은 더불어민주당 출신인 국토교통부 장관과 박 시장은 단 한 번도 만나서 머리를 맞대지 않았다. 대통령도 그 자리를 마련하지 못하는 리더십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 원장은 "박 시장은 사람이 먼저라면서 교통 얘기만 한다. 집이 없는 사람은 그 먼저인 사람 축에 끼지도 못한다는 말이냐"며 "강남에서 일하는 저소득 근로자는 차도 없이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2시간~2시간 30분씩 출근한다"고 했다.

지 원장은 "서초동의 평당 1억원을 호가하는 집들, 왜 그렇게 서울 집값이 난리쳐야 하나, 모두 박 시장이 책임져야 한다"며 "서울에 공급용지는 있나, 많은 시민이 들어갈 아파트는 있나"라며 "다 막아놓고 대통령은 공급을 늘리겠다고 얘기하고 있으니 현실 인식이 부족해도 이렇게 부족할 수 있느냐"고 했다.

지 원장은 "박 시장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린벨트에 손 대지 못하겠다고 강짜를 부린다. 입만 열면 공공주택, 임대주택만 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좋은 정책은 사회통합에 기여해야지 분열을 꾀해서는 안 된다는 게 통합당의 생각"이라며 "무능하다면 국민에게 단순히 죄를 짓는 것이겠지만 의도를 갖고 편을 가른다면 나쁘고 부정직한 리더십이다"라고 했다.
 

지상욱 미래통합당 여의도연구원장(가운데)과 김은혜 대변인(오른쪽)이 2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논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