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광주 60대 男 확진 판정받자 잠적…“삶에 의지 없다”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7-07 10:42

잠적한 코로나 신규 확진자와 관련된 광주사랑교회.[사진=연합뉴스]



광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60대 남성이 잠적했다.

7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광주 동구 용산동에 거주하는 60대 남성 A씨(광주 118번)가 전날 오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광주 85번 환자의 접촉자로 분류됐고, 검사 결과 양성이 나왔다. 이들의 감염 고리는 광주사랑교회로 연결된다.

A씨는 전날 오후 11시께 보건 당국으로부터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결과를 전화로 통보받고 나서 자취를 감췄다. 더는 삶에 의지가 없다는 취지로 말을 남긴 뒤 집을 나간 것으로 전해졌다.

보건당국과 경찰은 A씨 행방을 찾고 있다. A씨 거주지 주변의 경찰서 인력을 추가로 동원했고, 실종 사건을 담당할 경찰서는 모든 직원을 비상 소집했다. 경찰 수색견과 기동대도 투입할 예정이다.

밤사이 광주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 6명이 추가됐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