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百, 10~12일 70억 규모 재고 면세품 2차 판매

김충범 기자입력 : 2020-07-07 10:31
전국 7개 매장서 '2차 명품 면세 대전' 개최

[포스터=롯데백화점]

롯데백화점이 총 70억원 규모 재고 면세품의 오프라인 판매에 나선다.

롯데백화점은 오는 10~12일 전국 롯데백화점과 아울렛 7곳에서 '2차 명품 면세 대전'을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지난 6월 26일 열린 첫 행사에 이은 2차 행사다.

행사 진행 점포는 △롯데백화점 미아점 △평촌점 △분당점 △일산점 △동래점 △전주점 △프리미엄 아울렛 이천점 등 총 7곳이다.

롯데백화점은 인기가 많은 핸드백, 구두 등 잡화를 중심으로 2차 행사를 구성하고, 1차에 참여한 기존 브랜드에 6개 브랜드를 보강해 총 13개 브랜드 상품을 판매한다.

롯데백화점은 이번 2차 명품 대전도 안전을 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순차적으로 입장토록 하고, 인원도 점포별 하루 평균 600~700명으로 제한할 계획이다. 또 상품의 교환 및 반품은 행사 기간 중에만 가능하다.

앞서 1차 행사에서는 점포당 평균 10억원가량의 해외 명품 물량이 판매됐고, 점포별 입고 상품의 85%가 소진됐다. 주 고객은 40대였으며, 핸드백 선호도가 가장 높았다.

롯데백화점은 "100억원 물량으로 전국 주요 8곳에서 행사가 진행됐지만, 행사 이후 추가 진행에 대한 고객들의 문의가 계속됐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