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정권 핵심이 '강남불패' 시그널…586도 집착"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7-05 13:54
"사는 곳 빼고 다른 부동산 갖지 않을 것…강남 아파트 가진 정치인 되지 않겠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5일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충북 청주 아파트를 처분하고 반포 아파트를 보유하기로 한 것을 두고 "강남 불패의 시그널이 정권 핵심에서 나온 것"이라고 비판했다.

원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강남 아파트에 투자하면 큰 돈을 벌 수 있다는 것은 한국 사람이면 누구나 아는 사실이다. 그러니 강남 집값 잡겠다는 정치인과 관료도 강남 집을 팔지 않는 것"이라며 이렇게 적었다.

원 지사는 "운동권 출신 586도 강남 아파트에 집착한다. 솔직히 이념보다 돈을 더 믿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집 없는 사람의 불안, 내 집 마련의 꿈조차 포기하는 청년 세대의 좌절에 가슴이 너무 아프다"며 "대다수 국민이 집에 집착하고 청년 세대가 절박한 심정으로 '영혼까지 끌어와서' 부동산 투자하는 걸 비난할 수도 없다"고 했다.

그는 "저는 강남은커녕 서울에 집이 없다. 제주도에 지금 사는 집 한 채 있다"며 "공적 일을 하는 정치인이 말과 행동이 다르면 안 된다고 믿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제 아내는 의사다. 왜 유혹이 없었겠느냐, 하지만 공인이 부동산으로 돈 버는 일을 해선 안 된다고 믿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희 부부는 앞으로도 집은 사는 곳을 빼곤 다른 부동산은 갖지 않을 생각"이라며 "강남 아파트를 가진 정치인이 되지 않겠다. 부동산 정책을 말하려면 저부터 실천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했다.
 

대권 도전 의사를 밝힌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8일 연합뉴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