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대익 여친' 이민영 "주작과 무관, 명예훼손 강경 대응"

이승요 기자입력 : 2020-07-02 12:44
방송 조작 논란을 일으킨 인기 유튜버 송대익의 여자친구 이민영이 악플러에 대한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이민영은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늦은 입장 표명 죄송하다.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저는 이 일과 무관하다"고 말하며 장문의 반박 글을 게재했다.

이민영은 "저와 부모님이 각종 커뮤니티에서 인신공격과 추측성 비난 댓글에 시달리고 있다. 어린 친구가 반말을 하며 악성 DM(다이렉트 메시지), 댓글을 남겨 고통스러워하고 있다"며 정신적인 피해를 입은 만큼 모든 증거자료를 모아 허위사실 유포 및 모욕, 명예훼손 등 강경 대응에 들어갔다. 이제와서 삭제하거나 수정해도 소용없다는 점 알려드린다"고 경고했다.

그는 "평소 치킨을 정말 좋아했기에 무의식중으로 나온 음식 이름이 치킨이었다. 그 이후로는 제 평소 반응대로 한 것"이라면서 "'이민영이 치킨, 피자 빼다 버렸네' 하시는데 전혀 그런 사실이 없으면 증거조차도 없다. 저는 방안에 있다가 방송에 얼굴을 비춰준 것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민영은 유튜버 송대익의 여자친구고, 송대익이 운영중인 유튜브 채널에 함께 등장하며 유명세를 탄 인물이다. 

앞서 134만 구독자를 보유한 인기 유튜버 송대익은 지난달 28일 "배달 음식이 도착했는데 배달 내용물을 누가 빼먹었다"는 내용의 방송을 했다. 이에 송대익 방송에 등장한 음식브랜드 '피자나라 치킨공주' 측은 조작 방송 피해를 주장하며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사태가 심각해지자 지난 1일 송대익은 방송 내용 조작을 인정하고 "변명할 여지 없이 오로지 제 욕심으로 인해 일어난 일”이라며 “가벼운 마음으로 영상을 제작해 시청자분들께 실망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사진=이민영 인스타그램]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