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는 계속되나? 테슬라 1위 왕관

조아라 기자입력 : 2020-07-02 14:36
바뀐 에너지 소비 형태에 '테슬라 신화' 계속 될 것이라는 전망도
미국 전기차회사 테슬라가 일본 도요타를 제치고 세계에서 가장 몸값이 비싼 자동차 회사가 됐다.

블룸버그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1일(현지시간) 미국 나스닥시장에서 테슬라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3.69% 오른 1119.63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이로써 테슬라 시가총액은 2072억 달러(약 248조400억원)를 기록하며 그동안 전 세계 자동차 회사에서 가장 비싼 몸값을 자랑해오던 도요타의 시총(2023억 달러)을 넘어섰다. 

2010년 6월 29일에 기업공개(IPO) 한 이후 10년 만이다. 

 

테슬라 주가 추이[사진=인베스팅닷컴 캡처]


테슬라 주가는 상장 이후 가파르게 상승했다.

상장 첫날 종가(23.89달러)와 비교하면 10년 만에 무려 46배 급등했다. '저 세상 주식(out of this world)'이라는 수식어를 달고 급등하고 있는 테슬라는 올해 들어서만 167.64%나 상승했다. 심지어 지난 1월에는 독일의 폴크스바겐을 제치고 시총 2위에 올랐고, 이제는 1위까지 등극했다.

일론 머스크 CEO가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도 주가 상승에 힘을 보탰다. 머스크는 올 2분기 손익분기점을 넘길 것이라는 이메일을 직원들에게 보냈는데, 이 소식이 알려지자 며칠 사이 테슬라 주가는 더욱 상승했다. 

또한 머스크의 전망이 맞는다면 테슬라는 창사 이래 처음으로 4개 분기 연속 흑자도 기대해볼 수 있다. 현재 3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 중인 테슬라는 최소 4분기 연속 흑자 기록이 요구되는 S&P500지수 편입을 목전에 두고 있다.

물론 고비도 있었다. 2018년 8월 7일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트위터에 회사를 개인화하기 위해 '자금을 확보했다'고 밝힌 게 화근이 됐다. 이후 테슬라 주가는 한 달 동안 30% 하락하며 고꾸라졌다.

이후 테슬라가 중국 상하이 공장을 다시 돌리고 미국 캘리포니아주 프레몬트 공장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델 Y를 생산하기 시작하자 주가는 올해 초부터 반등했다. 또 머스크 CEO가 전기 화물트럭인 '테슬라 세미(Tesla Semi)'의 대량생산을 시작할 때가 됐다는 발언도 투자 심리를 부추겼다.

테슬라의 상승세는 코로나19 팬데믹에도 멈추지 않았다. 코로나19 사태로 캘리포니아 공장이 몇 주 동안 가동을 중단했지만, 주가는 계속 상승곡선을 그렸다.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사진=로이터·연합뉴스]


코로나19 이후 바뀌는 에너지 소비 형태도 테슬라 신화에 힘을 보탤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들어 자동차업계는 커넥티드, 자율, 공유, 전기차 등 새로운 방향으로 뛰어들고 있다. 테슬라도 마찬가지다. 전기차 시장에서 최고의 브랜드이지만, 태양광 패널과 저장 배터리로도 명성을 날리고 있다.

글로벌 금융시장은 이는 변화의 시작이라며 긍정적인 해석을 내놨다. 화석연료와 내연기관 자동차의 시대가 저물고 친환경 신에너지와 전기자동차의 시대가 열리는 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사건이라며 테슬라의 성장 가능성을 높이 평가했다.

미국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는 저유가가 이어지는 상황에서도 테슬라의 총 유지비(차량 가격과 연료비 등 합계)가 엔진 차량에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고 분석했다. 스위스 금융회사인 크레디트스위스 역시 다수 완성차업체가 전기차 시대를 맞아 주력 차종 변경을 고민하는 시기에 테슬라는 '고민할 필요가 없다'며 높게 평가했다.

또한 세계 각국이 '탄소 배출 줄이기'라는 친환경 정책을 내놓으면서 전기차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는 상황도 테슬라 질주에 힘을 보탤 것으로 보인다. 최근 영국과 브라질 등 각국 정부가 앞장서 테슬라 공장 유치에 나서는 등 시장 환경도 테슬라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시장 일각에서는 테슬라의 현 주가가 지나치게 고평가됐다는 지적도 나온다. 예컨대 도요타 주가는 수익 대비 16배 수준에서 형성됐지만, 테슬라는 수익의 220배 수준에서 주식이 거래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앞서 몇몇 글로벌 투자은행(IB)들은 테슬라 주가가 '거품'이라는 의견을 낸 바 있다. 모건스탠리는 지난달 미·중 갈등 우려 등을 이유로 들면서 테슬라 목표 주가를 기존 680달러에서 650달러로 낮추며, 투자 의견을 '보유'에서 '매도'로 하향했다. 같은 시기에 또 다른 투자은행인 골드만삭스 역시 테슬라 목표 주가를 기존 625달러에서 650달러로 올리기는 했지만, 투자 의견을 '매수'에서 '보유'로 낮췄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