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재생에너지사업 브랜드 스마트에너지팩토리(태양광발전 등) 융자지원사업, 시공자격 확대

박흥서 기자입력 : 2020-07-01 14:55
인천시·서울시·경기도 지역 내 전기공사업체로 시공자격 확대
인천시(시장 박남춘)가 7월 1일부터 시공자격 지역제한을 인천광역시 소재 사무실을 둔 전기공사업체에서 인천광역시‧서울특별시 및 경기도 소재 사무실을 둔 전기공사업체로 확대한다.

이는 관내 태양광발전시설을 설치하여 자가 사용 또는 판매하려는 사업자에게 설치비 융자지원을 통해 사업자금의 어려움을 해소하는 「스마트에너지팩토리(태양광발전 등) 융자지원 사업」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다.

「스마트에너지팩토리(태양광발전 등) 융자지원 사업」이란 태양광 (최대 300㎾) 초기공사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해 시에서 진행하는 융자지원 사업이다.
 

 


올해 사업예산은 15억원이며, 신청대상은 인천시 내 태양광발전시설을 설치하여 자가 사용 또는 판매하는 사업자이다.

융자한도는 태양광 300㎾의 경우 설치비의 70% 이내로 최대 3억 4000만원(200㎾는 최대 2억 4000만원 지원, 100㎾는 최대 1억 4000만원 지원)까지 융자 지원되고 있으며, 융자조건은 1.8% 고정 대출금리, 3년 거치 5년 분할 상환조건이다.

스마트에너지팩토리(태양광발전 등)융자지원 사업은 올해 1월 10일부터 인천시청 홈페이지에 공고했으며, 융자지원을 받고자 하는 발전사업 신청자는 발전사업 허가취득 및 공사계획신고를 완료(자가용 태양광은 개발행위 허가 및 구조안전진단 완료)한 후 에너지정책과에 방문하여 신청하면 된다.

박철현 에너지정책과장은 “인천광역시 관내 사업자들이 스마트에너지팩토리(태양광발전 등)융자지원 사업을 잘 활용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저리 융자지원을 받아 전기 생산을 통한 수익을 낼 수 있도록 지원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