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전국 최초 지자체 합동평가 3년 연속 1위

(내포)허희만 기자입력 : 2020-07-01 15:00
- 행안부 주관 평가 2개 부문 우수지표 99개 획득…전국 최다 선정 -
충남도가 전국 최초로 3년 연속 지자체 합동평가에서 최고의 성적을 거두는 쾌거를 달성했다.

도는 1일 행정안전부 주관 ‘2020년 지방자치단체 합동평가’ 결과, 전국에서 가장 많은 우수지표 99개를 획득하는 등 2개 평가 부문에서 모두 ‘우수’를 받았다고 밝혔다.

지방자치단체 합동평가는 21개 중앙부처와 민간전문가 103명이 공동 참여해 전년도 국가 위임사무, 국고보조사업, 국가주요시책 등의 수행 능력과 행정력을 평가하는 제도다.

올해 평가는 시·도를 구분해 전국 지방자치단체(17개 시·도) 대상 5대 국정목표, 17대 국정전략, 43대 국정과제, 122개 세부지표에 대해 정량지표(87)·정성지표(35)를 기준으로 실시했다.

평가 결과 도는 정량지표 87개 중 80개(92%)의 목표를 달성해 도부에서 가장 높은 달성률을 기록했다.

통계로 달성도를 평가하는 정량지표 부분에서 도는 △재정지원 일자리사업 수행성과 △경력단절여성 대상 취업 지원 △비정규직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율 △지자체 복지사각지대 △노인복지돌봄서비스 제공 △학교 밖 청소년 지원 노력도 등 사회적 약자 보호와 사회적 가치 실현 중심 지표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또 △어린이 급식소 등록 관리율 △농산물 직거래 실적 증가율 △국가지정문화재 보수 정비 △산불방지 성과 당성률 △온실가스 감축 노력 △임도시설 △지방도로 교통사고 감소율 △우제류 주요 가축전염병 발생건수 감소 등도 전국 1위의 성과를 뒷받침했다.

전문가가 지자체 유형별 특수성을 반영해 지표별 우수사례 2건씩을 선정하는 정성평가에서는 35개 정성지표에 총 19건이 뽑혔다.

정성지표에 선정된 우수사례는 △4차 산업혁명 대응 △자살예방 및 정신건강증진 △공공저작물 개방 및 활용 △지역사회 청소년 참여 및 활동 △기후변화 적응 △다문화 가족지원 △사회적 가치 실현 △지방예산낭비 방지 △귀농귀촌정책 △마을자치 활성화 △여성농업인 육성 △기후변화 적응 △충무계획 실효성 확보 △북한이탈 주민의 안정적 지원 △위해의료제품 품질 감시 등이다.

특히 정성지표 가운데, ‘농업계와 기업 간 상생 협력을 통한 성과 창출’ 정책으로 수행한 ‘상생협력 비법 통했다 충남 흑삼 세계화’는 국민평가단이 꼽는 국민공감 우수사례 5건 중 하나로 선정됐다.

국민공감 우수사례는 국민의 관심도를 높이고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시행한 평가 방식으로, 전문가들이 꼽은 17개 시·도 116개 우수사례 중 5개를 국민평가단이 선정한다.

양승조 지사는 “이번 성과는 도와 15개 시·군이 함께 협력해 적극적으로 업무를 추진하고, 도민을 위한 행정서비스에 최선을 다한 결과”라며 “내년에도 실과별 준비 상황 점검과 부진지표 원인 분석 등 국·도정 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해 ‘더 행복한 충남 대한민국의 중심’을 실현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