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차남 승계로 '형제 경영' 깨져…갈등 커진다

김지윤 기자입력 : 2020-07-01 09:41
조현범 사장 최대주주로…父 지분 전량 인수 조현식 부회장, 누나들과 공동 대응 나설듯

조현범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사장(왼쪽)과 조현식 부회장. [사진=한국테크놀로지그룹 제공]

한국테크놀로지그룹(옛 한국타이어) 경영 승계를 두고 '형제의 난'이 본격화하는 모양새다. 

조양래 회장이 최근 자신이 가진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지분 23.59% 전량을 차남인 조현범 사장에게 매각하며 사실상 그룹 전권을 넘겼는데, 장남인 조현식 부회장이 이에 반발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조 부회장은 향후 누나들인 조희경 한국타이어나눔재단 이사장, 조희원씨와 공동전선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조 사장은 최근 조 회장의 지분(23.59%)을 인수, 19.32%를 보유한 조 부회장을 제치고 단숨에 그룹 최대 주주(42.9%)로 올라섰다.

두 형제가 지분을 똑같이 나눠 '형제 경영'을 하도록 해왔던 기조가 달라진 셈이다. 그동안 조 부회장은 지주사인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부회장을, 조 사장은 COO(최고운영책임자·사장)와 자회사인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대표이사 사장을 맡았다.

업계에서는 조 회장이 그룹 전권을 거머쥘 후계자로 사실상 차남인 조 사장을 선택한 것으로 보고있다.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은 국내외 여러 계열사를 보유하고 있지만 사실상 타이어 사업이 가장 핵심 사업이다. 최대주주가 후계를 위해 지분을 정리하면 해당 지분을 이어받는 자가 사실상 그룹 전체를 이어받는 형태다.

조 부회장은 누나들의 지분 등 우호 지분을 확보해 반격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조 부회장이 보유한 그룹 지분과 두 누나의 지분을 합치면 30.87%다. 하지만 이는 조 사장이 확보한 42.9%에 못 미친다. 

진행 중인 재판도 향후 승계구도에 핵심 변수가 될 전망이다. 두 형제는 최근 횡령 등 혐의로 1심에서 집행유예 판결을 받은 후 검찰의 항소로 2심 재판을 앞두고 있다. 이들은 협력업체 금품수수 및 업무상 횡령 혐의 등으로 지난달 1심 판결에서 나란히 유죄 판결을 받았다.

1심에서는 조 사장이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을 받으면서 업무상 횡령 혐의로 징역 1년 집행유예 1년을 받은 조 부회장보다 죄목이 컸다.

당시 조 사장은 협력업체로부터 납품거래 유지 등을 대가로 뒷돈을 받고 계열사 자금을 횡령한 혐의로, 조 부회장은 2018년까지 친누나 조모씨가 미국 법인에 근무하는 것처럼 꾸며 1억1000여만원의 인건비를 지급한 업무상 횡령 혐의를 받았다.

지난 23일엔 갑자기 일신상의 이유로 조 사장이 대표이사직을 사임하기도 했다. 사장직은 유지하면서 대표이사직을 사임한 것은 앞으로 재판을 앞두고 반성하는 신호라는 해석이 나왔다.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측은 최대주주 변경 등은 사실이지만, 앞으로도 형제 경영은 변함없을 것이란 입장이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