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예금회전율 감소세 전환..."코로나로 불안감 증폭"

서대웅 기자입력 : 2020-07-01 08:51
회전율 18.4회 기록…역대 최저치 근접

[사진=연합뉴스]


언제든 꺼내쓸 수 있는 예금이 올해 1분기에는 좀처럼 인출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불확실성이 커지자 가계와 기업들이 현금을 쌓아둔 것으로 풀이된다.

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예금은행의 요구불예금 회전율은 18.4회를 기록했다. 통계 집계가 시작된 1985년 이래 분기별 회전율이 가장 낮았던 1987년 1월(17.9회)에 근접한 최저 수준이다.

분기별 회전율은 2016년 4분기(20.3회) 이후 줄곧 20회를 밑돌다가 2018년 4분기(20.0회)에 한 차례 20회를 회복했다. 이후 지난해 3분기 18.3회에서 4분기 19.2회로 소폭 증가했으나, 코로나19가 확산한 올해 1분기에 다시 감소했다.

회전율이 낮다는 것은 가계나 기업이 돈을 꺼내 쓰지 않고 은행에 예치한 채로 두는 경우가 많다는 의미다. 특히 요구불예금은 투자처가 있으면 바로 쓸 수 있는 단기 부동자금으로 분류되는데, 이 회전율이 낮다는 것은 경제 주체들이 투자보다는 일단 넣어두기로 했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다.

한은에 따르면 지난 4월 기준 요구불예금(평잔, 계절조정계열 기준)은 278조5400억원이다.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전인 지난해 12월(251조8900억원)보다 10.6% 증가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