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해 경제자유구역, 친환경차 인큐베이터 맡는다

박성준 기자입력 : 2020-06-30 17:52
황해·부산진해·충북 경제자유구역 개발계획 변경 승인
정부가 황해 경제자유구역을 친환경 미래차의 인큐베이터로 활용한다. 부산진해 경제자유구역에서는 항만 배후 단지를 물류 부지로 확보해 부산항 신항의 동북아 물동량 선점에 나선다.

정부는 30일 서울 강남구 한국기술센터에서 제117차 경제자유구역위원회를 열어 이같은 안건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경제자유구역위원회는 이날 △황해 경제자유구역 평택 포승(BIX) 지구 △부산진해 경제자유구역 웅동지구(1∼2단계) △충북 경제자유구역 청주 에어로폴리스 1지구 개발계획 변경 안건을 의결했다.

산업부는 평택항을 기반으로 구축된 자동차 부품산업을 친환경 미래자동차 연관분야 산업으로 확대 육성하기 위해 유치업종 추가 등을 승인했다. 이를 통해 이차전지 및 전기차 제조 관련 업종을 추가하여 친환경 미래자동차 육성을 위한 혁신생태계 조성 기반을 마련했다.

부산진해 경제자유구역과 관련해서는 부산항 신항 물동량 증가로 인해 부족한 물류 단지를 확보하기 위해 토지이용계획 변경을 승인했다. 이번에 항만배후단지 물류부지 18만1000㎡가 확보됐다.

확보한 물류부지에 투자 기업을 유치해서 경제자유구역을 활성화하고 부산항 신항이 동북아 물동량을 선점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됐다.

충북 경제자유구역에선 청주공항을 기반으로 회전익 항공기 MRO(Maintenance, Repair, Overhaul)와 항공연관분야 산업을 육성하는 차원에서 산업시설용지(1227㎡)와 유치업종을 확대할 수 있도록 승인했다.

이번 승인으로 2016년 8월 민간항공 MRO 투자유치를 실패한 이후 개발이 다소 지연된 청주에어로폴리스지구의 개발을 촉진해서 항공기 부품과 헬기 MRO 생태계를 만드는 데 중요한 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산업부는 예상했다.

이외에 '황해 경제자유구역청'이라는 명칭을 인지도 제고를 위해 '경기 경제자유구역청'으로 변경하는 안건이 이날 위원회에서 논의됐다. 경기도가 하반기에 이같이 명칭을 변경하는 조례 등을 개정할 예정이다.
 

황해 평택 포승(BIX)지구 조감도[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