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진흥센터, 신한류 이끌 한복 전문기업·디자이너 지원

전성민 기자입력 : 2020-06-30 10:56
‘2020 한류연계 협업콘텐츠 기획개발 지원’ 수행할 7개 기업 선정

2019 한복문화주간에 열린 한복패션쇼.  [사진=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복진흥센터 제공]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이하 문체부)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김태훈) 한복진흥센터가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과 공동으로 한복을 통해 본격적인 한류 콘텐츠 확산에 나선다.

문체부가 이끄는 한류 진흥 정책의 일환으로 추진되고 있는 ‘2020 한류연계 협업콘텐츠 기획개발 지원’은 한류 콘텐츠와 국내 중소기업 간 연계를 통해 해외 진출을 지원하고 타 산업 간의 연계 효과를 창출하는 ‘상생 프로젝트’다.

한복진흥센터는 30일 “전통(한복)분야 참여기업을 공모한 결과 △다시곰 △생성공간여백 △손짱 △시지엔이 △여미다 △한복린 △혜온 등 총 7개 한복 전문기업이 최종 선정됐다”고 전했다.

한류연계 한복상품을 기획·제작하고, 궁극적으로는 해외 진출까지 이룰 수 있는 역량 있는 기업을 선정하기 위해, 총 2단계에 걸쳐 공모 심사를 진행했다. 독창적인 한류 연계 한복 상품을 개발해낼 수 있는 역량과 전문성은 물론, 해외 진출을 고려하여 현지화 전략 및 스토리텔링 창출 등도 주요한 심사 기준이 됐다.

이번에 선정된 7개 기업은 국내외에서 한복을 알려온 역량 있는 전문기업으로, 케이(K)팝 연예인 및 국내외 영향력자(인플루언서) 등, 한류를 대표하는 문화예술인과의 협업을 바탕으로 한복 신상품 기획·개발부터 마케팅 등 해외시장 개척까지 앞장선다. 각 업체 별로 최대 9000만원, 총 5억4000만원 규모의 지원금이 주어질 계획이다.

한복 분야에서는 이번에 선정된 7개 기업과, 7월 중 추가 선정되는 3개의 소규모 기업 등 총 10개의 한복 전문 기업이 새로운 한류 사업모델을 개발해 전통과 한복문화 확산에 힘을 보탠다.

김태훈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장은 “이번 사업은 우리 옷 한복을 새로운 한류 콘텐츠이자 K패션 핵심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좋은 발판이 될 것”이라며, “한복 전문기업·한복 디자이너와 한류 문화예술인의 협업으로 어떤 한류 콘텐츠가 탄생할지 많은 기대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을 통해 기획·개발된 한복 상품은 12월 패션쇼를 통해 대중에 공개될 예정이다. 보다 자세한 사업 일정 및 내용은 추후 한복진흥센터 공식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