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인어] 관성의 허물을 벗어야

기수정 문화팀 팀장입력 : 2020-06-26 00:00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한 '언택트(untact) 여행'이 새로운 여행 트렌드로 급부상했다. 그동안 새로운 상품을 꾸준히 개발하며 차별화를 시도해온 국내 전문 여행사들은 재빨리 상품에 변화를 시도하며 위기를 기회로 바꿨다. 이들 여행사의 상품은 소비자에게도 호평을 받으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하지만 과거 천편일률적인 해외여행 패키지 상품 판매에 의존해온 다수의 종합여행사는 눈물만 삼킬 뿐이다. 그동안 여행 트렌드가 바뀌어도 쉽게 변화하지 못했던 수동적 자세에 발목을 잡혔고, 결국 전례 없는 '역병'에 속수무책으로 무너져내렸다. 

독일의 철학자 니체는 "허물을 벗지 않는 뱀은 결국 죽고 만다"고 했다. 지금이라도 '변화의 중요성'을 깨달아야 한다. 관성의 허물을 벗어내지 못한다면 변화라는 새 옷을 갈아입을 기회도 영영 놓치게 된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