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이 사람 나왔구나' 할 대권주자 나올 것"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6-22 15:15
"당명, 민주당 가장 좋은데 저쪽이 가져가"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모두 '이 사람이 나왔구나'라고 할 만한 사람이 차기 대권주자로 나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출입기자단 오찬 간담회에서 차기 대권주자로 '뉴 페이스(새 인물)'를 염두에 두고 있냐는 질문에 "우리가 전혀 모르는 사람 중에서 나올 수는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위원장은 통합당의 대선 후보 선출에서도 이 같은 '바람몰이' 경선을 시도해볼 수 있다고 밝혔지만, 일각에서 거론되는 '미스터트롯' 방식의 경선에 대해선 "공정한 심판관들을 세우기 어렵다"고 했다.

현재 야권에서 거론되는 인사들도 대권 후보군에 포함될 것으로 보는지 묻자 김 위원장은 "우리 당에 대권주자가 누가 있나. 정치판에 주자는 현재 이낙연 의원뿐"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권에 도전할 것으로 보는지 묻자 김 위원장은 "자기가 생각이 있으면 나오겠지"라고만 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황교안 전 통합당 대표 등에 대해선 "사람은 착한데, 착하다고 대통령이 되는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통합당이 배출한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이 구속된 데 대해 "언젠가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공개적인 유감 표명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당명은 조만간 바꾸겠다고 밝혔다. 기존의 정당명 중 어떤 게 가장 좋은 것 같냐고 묻자 그는 "이름은 민주당이 가장 좋은데, 저쪽에서 가져가 버렸다"고 답했다.

그는 홍준표 권성동 등 무소속 의원들의 복당에 대해선 "지금 얘기할 상황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정양석 백서제작특위원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총선 백서제작특별위원회 1차회의에서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